• 구름많음동두천 29.5℃
  • 맑음강릉 34.7℃
  • 맑음서울 30.6℃
  • 맑음대전 29.9℃
  • 맑음대구 31.3℃
  • 맑음울산 29.5℃
  • 맑음광주 30.7℃
  • 맑음부산 26.2℃
  • 맑음고창 29.9℃
  • 흐림제주 24.5℃
  • 구름조금강화 26.5℃
  • 맑음보은 29.9℃
  • 맑음금산 30.4℃
  • 구름많음강진군 30.2℃
  • 맑음경주시 33.7℃
  • 맑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LIFE platform

“외교 문제와는 별개” 선 그은 정부...‘라인사태’ 향방은?

윤 대통령, 한일 정상회담서 언급
정부 통한 중재 여지 줄어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일본의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만난 정상회담 자리에서 '라인야후 사태'에 대해 “외교문제와는 별개”의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정부를 통한 중재 여지가 줄어들면서 네이버는 ’자의반타의반‘ 지분 매각 협상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지난 26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정상회의에서 라인사태가 한일 외교의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된다고 입을 모았다.

 

윤 대통령은 “행정지도가 네이버의 지분을 매각하라는 요구는 아닌 것으로 이해한다”며 “정부는 이 현안을 한일 외교관계와 별개로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도 “행정지도는 어디까지나 보안 거버넌스를 재검토하라는 요구”라며 “정부 간 초기 단계부터 이 문제를 잘 소통하면서 협력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업계에서는 한일 정상회담에서 라인야후 문제를 꺼낸 것은 긍정적이지만 일본 정부의 비합리적인 행정지도에 정부가 항의할 운신의 폭을 스스로 좁혔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네이버, 라인야후 지분 조정하나...공동 최대 주주 소프트뱅크와 협의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A홀딩스의 지분을 반반씩 함께 소유하고 있는 소프트뱅크와 라인야후 지분 조정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 A홀딩스는 라인을 운영하는 라인야후의 지분 64.4%를 보유하고 있는 모회사다. 양사 지분이 각 50%인만큼 소프트뱅크가 네이버의 A홀딩스 지분 1%라도 매입하게 되면 경영 주도권은 소프트뱅크가 갖게 된다.

 

앞서 지난해 11월 네이버클라우드가 악성코드에 감염돼 라인에서 개인정보 51만건이 유출되자 일본 총무부는 지난 3월 라인야후에 ‘네이버와의 자본 관계 개선’ 등이 포함된 행정지도를 내렸다. 개인정보 유출의 원인을 라인야후가 시스템 업무를 위탁한 네이버에 과도하게 의존한 탓으로 돌린 것이다.

 

네이버가 2011년 6월 일본에서 첫 사업을 시작한 라인은 일본 내 점유율 약 70%를 차지하는 현지 1위 메신저 앱이다. 뿐만 아니라 대만(2200만명)과 태국(5500만명), 인도네시아(600만명) 등 동남아 지역에서도 압도적인 시장 점유율을 가지고 있다. 라인 메신저의 전 세계 이용자는 약 2억명으로 파악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