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25.2℃
  • 구름조금서울 27.5℃
  • 맑음대전 27.9℃
  • 구름조금대구 26.6℃
  • 맑음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6.5℃
  • 구름조금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5.3℃
  • 맑음제주 26.7℃
  • 흐림강화 25.6℃
  • 맑음보은 25.6℃
  • 맑음금산 27.1℃
  • 맑음강진군 27.5℃
  • 구름조금경주시 24.5℃
  • 맑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통신&디바이스

전체기사 보기

보급형 끝판왕 ‘갤럭시A52s’ 자급제…“Z플립보다 인기 많은 것 같아요”

온라인에서도, 오프라인에서도 재고 찾기 힘들어 '갓성비'폰으로 입소문…인기 폭발 "물량 적게 내지는 않았다"

[투데이e코노믹 = 이지혜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 3일 출시한 보급형 스마트폰 ‘갤럭시 A52s’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특히 자급제의 경우 온라인과 오프라인 모두에서 재고를 찾아보기 힘든 상황이다. 갤럭시 A52s는 4일 오전 위메프, 현대몰, 옥션, 삼성 갤럭시 캠퍼스 스토어 등 온라인 쇼핑몰에서 모두 품절됐다. 오후에는 쿠팡, 하이마트, 삼성 갤럭시 스토어에서도 물량을 찾을 수 없었다. 주말이 지난 6일 오전 10시 30분경 하이마트 온라인몰과 쿠팡에서 화이트, 블랙 색상이 소량 풀리자 빠르게 소진됐다. 이용자들은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 “삼성 디지털프라자는 열 군데를 넘게 전화해봐도 재고가 없다고 한다”는 등의 후기를 남기기도 했다. 기자 역시 6일 어렵게 갤럭시 A52s를 손에 넣었다. 서울 한 매장에 문의하자 “아예 들어오지 않았다”고 대답했고, 본점급 매장 한 곳은 “화이트 색상 한 대가 남아있다”고 응답했다. 직원은 “Z플립보다 인기가 많은 것 같다. 전화를 받으면 거의 다 A52s 재고가 있는지 물어보신다”고 인기를 전했다. 이 매장에는 화이트, 블랙 11대가 들어왔고 기자가 구매한 화이트 색상이 마지막 재고였다. 직원은 재입고가 더이상 없을



배너

HOT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