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6.1℃
  • 흐림강릉 7.0℃
  • 흐림서울 6.8℃
  • 대전 6.6℃
  • 대구 5.5℃
  • 울산 5.8℃
  • 광주 6.3℃
  • 부산 6.7℃
  • 흐림고창 5.8℃
  • 제주 8.2℃
  • 흐림강화 7.1℃
  • 흐림보은 5.5℃
  • 흐림금산 6.0℃
  • 흐림강진군 5.9℃
  • 흐림경주시 6.2℃
  • 흐림거제 6.3℃
기상청 제공

IT일반

행정망 먹통은 '포트 불량' 탓...고장 원인은 여전히 의문

TF "라우터 장비의 케이블 연결 포트 중 일부에 이상"
"부품 손상 원인 밝혀내기 어려워...노후화 때문은 아니"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 정부가 지난 17일 발생한 지자체 행정전산망 먹통의 원인을 네트워크 장비 '라우터(서로 다른 네트워크를 연결해주는 장치)'의 포트 불량으로 최종 결론냈다. 그러나 장비가 고장난 원인과 여러 정부 기관의 시스템이 거의 동시다발적으로 장애를 일으킨 이유 등에 대해 명확한 설명을 내놓지 않아 반쪽짜리 대응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고기동 행안부 차관과 송상효 숭실대 교수 등 '지방행정전산서비스 개편 태스크포스(TF)' 공동 팀장은 지난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지방행정전산서비스 장애 원인 및 향후 대책 브리핑'에서 8일 만에 조사 결과를 밝혔다.


TF는 네트워크 장비의 구간을 나눠 반복적인 부하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라우터에서 패킷(데이터의 전송단위)을 전송할 때 용량이 큰 패킷이 유실되는 현상이 관찰됐다고 말했다. 1500바이트 이상의 패킷을 전송할 때 약 90%가 유실되면서 전산망이 마비가 됐다는 것이다.


이 현상의 원인은 라우터 장비의 케이블을 연결하는 모듈에 있는 포트 중 일부에 이상이 생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TF는 “다양한 시나리오 상황에서 네트워크 영역에서의 접속 지연 및 이상 유무 확인 과정을 거쳤으나, 라우터 장비의 불량 외에는 다른 이상 현상을 발견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일주일 새 4차례 먹통..."기관 달라도 연관성 봐야" 

 

다만 정부는 라우터 불량을 초래한 원인은 찾지 못했다. 같은 사태가 반복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이유다. TF는 이에 대해 “물리적인 부품의 손상이기 때문에 원인을 밝혀내기는 상당히 어렵다“며 ”2016년 도입돼 사용기한이 만료되지 않은 장비로, 노후화가 장비 고장의 원인은 아니다"라고 설명하는 데 그쳤다.


정부 전산망이 일주일 새 네 차례나 먹통이 된 이유에 대해서도 명쾌하게 해명하지 못했다. 정부는 이후 발생한 주민등록시스템, 조달청 나라장터, 모바일신분증 등 정부망 장애에 라우터 고장이 미친 영향은 없다고 밝혔지만 의문점은 남아 있다.


문송천 카이스트 경영대학원 명예교수는 본지에 "다른 부처 시스템이라해도 행정망과 연계된 시스템에서 같은 시기에 오작동이 발생했는데 연관성을 보는 게 맞다"며 "하드웨어적 문제에만 파고들어 데이터 설계 문제를 도외시한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문 교수는 이어 "궁극적으로 정부 해명 자료에 무엇을 어떻게 고치겠다는 것인지가 나와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염흥열 순천향대 정보보호학과 교수는 이와 같은 사태가 재발하는 것을 막기 위한 대책으로 "우선 무중단 서비스를 보장하는 네트워크 장비의 사전 관리와 운영방식을 개선하고, 장기적으로는 네트워크의 이중화 등 정부 투자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염 교수는 이어 "전문기업이 제품의 유지보수를 제공하기 위한 유지보수 요율의 향상 등과 더불어 행정망 보안을 책임질 국가 CISO(최고정보보호책임자) 지정도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