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2.0℃
  • 맑음서울 -2.7℃
  • 구름조금대전 0.2℃
  • 맑음대구 3.1℃
  • 구름조금울산 3.3℃
  • 구름조금광주 1.0℃
  • 맑음부산 4.6℃
  • 구름많음고창 -0.4℃
  • 흐림제주 3.4℃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5.3℃
기상청 제공

LIFE platform

"임윤찬·조성진 '최애곡' 들어요"...애플뮤직 클래시컬 론칭

기술적으로 음질·음향 최고 수준
애플, 음원 스트리밍 시장 '틈새 공략'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 애플이 클래식 음악에 특화된 음원 스트리밍 애플리케이션 '애플뮤직 클래시컬'을 국내에 출시했다. CD나 LP를 선호하는 클래식 애호가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애플은 지난 29일 서울 명동 애플 매장에서 열린 애플뮤직 클래시컬 론칭 기념 기자간담회을 열었다. 


조너선 그루버 애플뮤직클래시컬 총괄은 이날 "클래식 음악은 독특한 데이터 구조를 가지고 있고, 대중음악에 비해 훨씬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다"며 "여러 명의 연주자가 같은 작품을 연주하고 리코딩하는 경우가 있어 정보의 복잡성이 증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수년간의 작업을 통해 클래식 음악 고유의 레퍼토리 데이터베이스를 설계하고 구축했다"며 "모든 작품의 작곡가, 별칭, 시대 및 악기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등장해 직접 고른 플레이리스트를 소개하고 연주를 선보이기도 했다.

 

유명 음악가 독점 음반·플레이리스트 제공

 

애플뮤직 클래시컬은 지난해 북미와 유럽 등에서 먼저 출시됐지만 한국을 비롯한 6개국은 번역 등 현지화가 늦어져 10개월 가량 지연됐다. 애플뮤직 클래시컬은 기술적으로 최고 음질(최대 192kHz/24비트 고해상도 무손실)과 공간 음향을 지원한다.


이번 앱 론칭을 두고 애플이 포화상태에 접어든 음원 스트리밍 시장에서 '틈새시장'을 공략하기 시작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미 대부분의 음원시장이 스트리밍 플랫폼으로 이동한 상태지만 클래식 애호가들 사이에선 특유의 음색을 가진 CD나 LP를 선호하는 경향이 여전하다.


이런 상황에서 생생한 음질을 제공함과 동시에 희귀 음원과 유명 음악가의 콘서트 음원을 독점적으로 공급해 매니아층을 끌어들이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애플은 피아니스트 임윤찬을 비롯해 조성진, 손열음, 작곡가 정재일 등을 협업 아티스트로 선정하고 이 아티스트들의 플레이리스트 및 독점 음반 등을 애플뮤직 클래시컬에서 감상할 수 있도록 한 상태다.


한편 기존 애플뮤직 구독자들은 애플뮤직 클래시컬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