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3.3℃
  • 맑음대전 -0.6℃
  • 맑음대구 1.6℃
  • 맑음울산 2.3℃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3.6℃
  • 구름많음고창 -0.6℃
  • 흐림제주 3.3℃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1.6℃
  • 구름많음금산 -0.9℃
  • 구름많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2.2℃
  • 맑음거제 4.7℃
기상청 제공

LIFE platform

넷플릭스 6조7000억원 승부수...프로레슬링 중계권 따냈다

당사 스포츠 중계 분야 투자액 중 최대
성장 둔화에 결단...시청자 200만 명 확보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OTT)넷플릭스가 내년부터 프로레슬링 'WWE로(Raw)' 경기를 생중계한다. OTT 시장이 성숙기에 접어든 상황에서 구독자를 늘리기 위해 넷플릭스가 거액을 베팅한 결과다.


지난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최근 월드레슬링엔터테인먼트(WWE)와 10년 계약을 맺고 Raw의 중계권을 획득했다고 보도했다.


넷플릭스가 이 독점 중계권을 획득하기 위해 투자한 금액은 50억 달러(약 6조7000억 원)에 달한다. 현재 Raw를 독점 중계하고 있는 NBC유니버설 산하 USA네트워크가 5년에 13억 달러(약 1조7000억 원)를 지불하고 있는 것과 비교하면 2배 가까이 되는 돈이다. 넷플릭스가 체결한 스포츠 중계 분야 계약 중에서도 최대 규모다.


Raw는 평균 200만 명 이상의 미국인이 시청하는 인기 프로그램이다. 최근 몇 년간 급성장한 OTT 시장의 덩치 확장이 둔화되고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해지자 넷플릭스가 천문학적인 금액을 투자하는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는 평가다. 아울러 스포츠 생중계로 부가 광고 수입을 얻을 수 있다는 점도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유튜브·애플TV 등도...OTT 스포츠 중계 늘어

 

넷플릭스는 2025년 1월부터 Raw 경기를 중계한다. 향후 독점 중계 지역을 미국에서 캐나다·영국·중남미 등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한편 OTT 업체의 스포츠 중계 투자는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유튜브는 미국의 인기 스포츠인 미국프로야구(MLB)와 미국프로풋볼리그(NFL) 중계권을 확보한 상태다. 애플TV+는 미국프로축구(MLS) 시즌 시청권을 획득했다. 


국내 OTT 중에서는 쿠팡플레이가 ‘라리가’와 ‘분데스리가’ 등 유명 축구 리그를 비롯한 다양한 스포츠 경기를 독점으로 중계하며 빠른 속도로 점유율을 확대했다. 2020년 12월 뒤늦게 시장에 진입한 쿠팡플레이의 현재 이용자 수는 넷플리스에 이은 업계 2위다.


티빙도 최근 2024~2026년 KBO 리그 유무선 중계권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3년간 1200억원을 투자하는 조건으로 KBO 측과 세부 계약 내용을 협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