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2.0℃
  • 맑음서울 -2.7℃
  • 구름조금대전 0.2℃
  • 맑음대구 3.1℃
  • 구름조금울산 3.3℃
  • 구름조금광주 1.0℃
  • 맑음부산 4.6℃
  • 구름많음고창 -0.4℃
  • 흐림제주 3.4℃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5.3℃
기상청 제공

AI platform

MS 윈도 키보드 30년 만에 변화...AI '코파일럿 키' 추가

"윈도 11 PC에 도입"...기능 찾을 필요 없이 키만 누르면 돼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 마이크로소프트(MS)가 곧 출시할 윈도 PC 키보드에 AI챗봇을 바로 실행할 수 있는 코파일럿 키를 추가한다. MS가 키보드 디자인을 바꾸는 것은 30년 만이다.


MS는 지난 4일(현지시간) "코파일럿 전용 키를 윈도 11 PC에 도입한다"며 "2024년은 AI PC의 해가 될 것이며, 코파일럿 키가 그 시작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코파일럿은 MS가 챗GPT 개발사 오픈AI의 최신 대규모 언어모델(LLM)인 GPT-4와 이미지 생성형 AI인 달리 3(DALL-E3)을 기반으로 개발한 생성형 AI다. 지난해 초 출시된 '빙챗'과 명칭만 다르다.


MS는 지난해 11월 말부터 윈도 10 또는 윈도 11 운영체제에서 코파일럿 기능을 체험판으로 제공하고 있다.


코파일럿 키가 추가된 PC에서는 소프트웨어에서 코파일럿 기능을 찾을 필요 없이 해당 키를 단순히 누르기만 하면 된다. 윈도 키보드 디자인이 바뀌는 것은 1994년 윈도 시작 키가 추가된 이후 처음이다. 

 

지난달 말 코파일럿 모바일 앱 출시...150만회 이상 다운로드

 

코파일럿 키가 추가된 마이크로소프트의 PC는 9일부터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인 'CES 2024'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코파일럿 키는 향후 터치스크린 기반 서피스를 비롯해 다양한 윈도 11 PC에 탑재될 전망이다.


한편 MS는 최근 코파일럿을 모바일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MS는 지난달 30일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코파일럿을 이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을 내놨다. 지난달 26일 안드로이드용 앱을 출시한지 나흘 만이다. 앞으로 안드로이드와 아이폰 이용자 모두 코파일럿을 이용할 수 있다. 


모바일 인텔리전스 제공업체인 데이터닷에이아이에 따르면, 코파일럿 앱이 출시된 이후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안드로이드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150만회 이상 다운로드됐다.


MS가 야심차게 공개한 코파일럿의 주요 장점은 GPT-4를 기반으로 구동되는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GPT-4를 활용하는 오픈AI의 챗GPT 플러스의 구독료는 월 20달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