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0.3℃
  • 맑음광주 1.0℃
  • 맑음부산 1.8℃
  • 맑음고창 -1.4℃
  • 맑음제주 3.9℃
  • 맑음강화 -4.2℃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2.1℃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LIFE platform

[to4050] 부모 걱정 태산 ‘자녀 SNS’…들여다볼 수 있는 방법 있다?

SNS로 접근하는 성범죄자도 부모의 걱정거리
"IT업계의 유해콘텐츠 삭제는 바람직하다"
"SNS 활동 잘 교육하려면, 상호간 신뢰 기반이 되어야"

URL복사

[편집자주] 본지는 우리사회에서 4050세대가 비대면 시대에 소외되지 않도록 맞춤형 기사와 정보를 제공하는 ‘to4050’ 시리즈를 지속적으로 게재합니다.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10대 자녀들이 흔하게 이용하는 페이스북, 틱톡 등 SNS는 부모의 걱정거리다. 자녀의 계정을 들여다보거나 제어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업계는 아동 보호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을까.

 

학교폭력, 성범죄 위험 존재하는 SNS

 

10대 청소년들이 많이 이용하는 SNS와 인스턴트 메신저에서는 디지털 학교폭력의 위험이 존재한다.

 

방송통신위원회가 1월 발표한 2019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학생들은 사이버폭력이 주로 발생한 공간으로 ‘인스턴트 메시지’(가해 54.3%, 피해 45.6%)를 꼽았다. 인스턴트 메시지는 인터넷 상에서 실시간으로 메시지와 파일을 주고받을 수 있는 페이스북 메신저, 카카오톡을 포함한다.

 

페이스북, 틱톡,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을 포함한 ‘SNS’라고 응답한 비율도 가해 25.9%, 피해 35.3%로 높은 응답을 기록했다.

 

SNS를 통해 미성년자에게 접근하는 성범죄자들도 부모의 걱정거리다.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9 아동청소년 대상 성범죄 동향분석 자료에 따르면, 메신저·SNS·스마트폰 앱을 통해 이뤄진 성매매 알선이 전체 89.5%로 가장 많았다.

 

또한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음란물 제작방식의 71.4%는 채팅앱과 어플을 통해 직접 촬영해 전송하라고 요구한 비율이 71.4%에 달했다.

 

이밖에도 자살, 폭행, 성적인 콘텐츠 등 부적절한 영상이나 게시물에 자녀가 노출되는 것을 걱정하는 부모들도 있다.

 

 

부모가 자녀 틱톡 계정 볼 수 있다...'세이프티 페어링'

 

틱톡은 ‘세이프티 페어링’을 통해 부모의 걱정을 덜고 있다.

 

틱톡은 10대 사이에서 인기가 많은 동영상 플랫폼으로, 이용자의 약 40%가 10대로 추정된다.

 

틱톡은 18일 부모의 자녀 계정 관리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부모는 자녀의 검색범위를 제한할 수 있게 됐다. 더불어 자녀 계정의 공개 여부를 설정할 수 있고, 자녀가 올린 동영상에 댓글을 남길 수 있는 이용자 범위를 선택할 수 있다. 또한 ‘좋아요’를 누른 동영상을 볼 수 있는 사람을 제한할 수도 있다.

 

앞서 4월에도 틱톡은 부모와 자녀의 틱톡 계정을 연결해 만 16세 이하의 이용자에게 부모 동의없이 쪽지를 보낼 수 없게 하는 기능, 틱톡 사용시간을 제어할 수 있는 기능, 추천 콘텐츠 범주를 제한할 수 있는 기능을 선보인 바 있다.

 

자녀의 틱톡을 제어하는 ‘세이프티 페어링’ 기능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틱톡에 별도로 가입해 설정 및 개인정보에서 세이프티 페어링을 활성화하면 된다. 자녀의 틱톡 계정에서 QR 코드를 스캔하면 계정이 연동된다.

 

 

AI로 유해 게시물 삭제하는 페이스북-인스타그램

 

페이스북은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을 통해 규정을 위반하는 콘텐츠들을 삭제 중이다. 페이스북이 지난 12일 개최한 ‘페이스북 커뮤니티 규정’ 온라인 행사에 따르면 커뮤니티 규정 운영 인력은 2017년 대비 3배 늘어난 3만 5000명이다.

 

또한 인공지능 기반으로 규정 위반 콘텐츠에 대한 사전 조치 비율을 90% 이상으로 높였다. 지난 2분기에는 15억개의 가짜 계정과 14억개의 스팸 게시물이 삭제됐으며, 조치된 콘텐츠는 2250만건에 달한다.

 

페이스북이 운영하는 인스타그램에서도 혐오발언 감지율이 2분기 84%에 달한다. 조치를 취한 콘텐츠 양은 1분기 80만 8000건에서 330만건으로 늘었다. 인스타그램은 이밖에도 인스타그램을 사용하는 자녀를 둔 부모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있다.

 

현직 고교 교사이며 두 자녀를 두고 있는 김영신 사회교육 박사는 18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IT업계의 유해콘텐츠 삭제는 바람직하다. 다만 자녀의 계정을 부모가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은 현실적으로 적용하기 어려울 수 있다. 갑자기 부모가 계정을 들여다보겠다고 하면 자녀가 반발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박사는 “부모가 자녀의 SNS 활동을 잘 교육하려면, 플랫폼을 이용할 때의 즐거움과 함께 문제점도 이야기할 수 있는 정도의 상호 간 신뢰가 기반이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