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0.5℃
  • 구름많음강릉 17.4℃
  • 구름많음서울 10.9℃
  • 구름많음대전 12.3℃
  • 맑음대구 13.2℃
  • 구름조금울산 16.4℃
  • 구름조금광주 14.6℃
  • 맑음부산 14.3℃
  • 구름많음고창 15.4℃
  • 구름조금제주 16.4℃
  • 구름많음강화 11.4℃
  • 구름조금보은 11.5℃
  • 구름조금금산 12.7℃
  • 구름많음강진군 16.3℃
  • 구름많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AI platform

전체기사 보기

인공지능으로 지방세 체납분석...2022년까지 단계적 전국 확대

지방세 체납자가 6개월 이내에 체납금 납부할 가능성이 얼마나 되는지 예측 체납분석서비스로 맞춤형 징수활동 가능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행정안전부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로 지방세 체납 자료를 분석해 체납자별 납부 가능성을 예측하는 ‘체납분석 서비스’를 내년까지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체납분석서비스는 지방세 체납자가 6개월 이내에 체납 금액을 납부할 가능성이 얼마나 되는지 예측하고, 체납자의 체납규모‧소득수준 등을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는 분석보고서를 지방 세무 공무원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다. 체납분석보고서를 활용, 납부 가능성이 높은 단순체납자는 자진 납부를 유도한다. 소득이 많은 상습체납자는 재산을 압류하고, 생계형 체납자에 대해서는 체납처분을 유예하거나 복지 관련 부서와 연계해 취약계층을 보호하는 등 맞춤형 징수활동이 가능하게 된다. 행안부는 차세대 지방세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경기도와 함께 31개 시군의 과거 5년간 체납자료 9500만 건을 분석해 예측모델을 개발했다. 이후 작년 8월부터 경기도에서 이 서비스를 시범운영해왔다. 시범운영 기간 동안 연인원 1000만여 명의 체납자를 적용해 분석 모델의 예측성능을 향상했다. 또 현장에서 요구한 기초생활수급 여부, 소득수준 등을 분석보고서에 추가하여 활용성도 개선했다. 행안부는 현장으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