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0.5℃
  • 구름많음강릉 17.4℃
  • 구름많음서울 10.9℃
  • 구름많음대전 12.3℃
  • 맑음대구 13.2℃
  • 구름조금울산 16.4℃
  • 구름조금광주 14.6℃
  • 맑음부산 14.3℃
  • 구름많음고창 15.4℃
  • 구름조금제주 16.4℃
  • 구름많음강화 11.4℃
  • 구름조금보은 11.5℃
  • 구름조금금산 12.7℃
  • 구름많음강진군 16.3℃
  • 구름많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DEVICE platform

전체기사 보기

5G, 농어촌까지 간다...이통3사 농어촌 공동망 시범상용화

이통3사 공동망에 5G 이용자들 로밍 형식으로 접속 가능 10배 빨라진 지하철 와이파이...서비스 확대 예정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이동통신 3사가 농어촌 지역에서도 조속히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망을 공동 이용하는 ‘농어촌 5G 시범상용화’를 개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5일 인천 강화·경북 포항·세종·경남 양산·전북 익산·전남 여수·충북 청주 등 전국 12개 시·군 내 일부 읍·면에서 5G 시범상용화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농어촌 5G 공동망은 통신 3사가 지역을 나눠서 지역별로 기지국을 세우고 망을 구축하면, 통신3사 가입자가 어느 지역에서건 로밍 방식으로 5G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4월 ‘농어촌 5G 공동이용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통신 3사는 그동안 1개 통신사 망에서 통신3사 5G 가입자를 수용하는 등 공동 이용에 필요한 기능을 개발하고, 지난 15일부터 망을 시범 운영해 정상 작동 여부를 사전 점검했다. 과기정통부와 통신 3사는 이번 시범상용화 후 품질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필요한 안정화 조치를 수행한 뒤, 내년 추가 지역에 1단계 상용화를 시행한다. 2024년 상반기까지는 전국 전체 읍면 단위로 상용화 지역을 넓힐 계획이다. 이날 통신3사 CEO는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과 만나 농어촌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