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0℃
  • 흐림강릉 17.1℃
  • 흐림서울 19.8℃
  • 흐림대전 19.9℃
  • 흐림대구 18.5℃
  • 흐림울산 17.4℃
  • 흐림광주 21.2℃
  • 구름많음부산 19.2℃
  • 흐림고창 20.5℃
  • 흐림제주 20.8℃
  • 흐림강화 19.8℃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18.6℃
  • 흐림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6.9℃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플랫폼

[to4050] TV업계의 ‘VIP’는 어린이…키즈 콘텐츠 경쟁 ‘후끈’

URL복사

[편집자주] 본지는 우리사회에서 소위 MZ세대에 끼지 못하는 4050세대가 IT사회에 소외당하지 않도록 맞춤형 기사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to4050’ 시리즈를 지속적으로 게재합니다.

 

 

[투데이e코노믹 = 이지혜 기자] TV 관련 업계가 대량의 ‘키즈 콘텐츠’를 선보이며 유아 자녀를 가진 부모들을 유혹하고 있다. 스마트 TV를 내놓는 가전회사뿐만 아니라 OTT 서비스, IPTV 업계도 분주히 움직이는 중이다.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교육이 활성화되면서 TV를 이용한 ‘홈스쿨링’을 찾는 부모들이 늘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등이 발간한 ‘2020 이러닝 실태조사’에 따르면, 3~9세 유아의 이러닝 이용률은 2015년 46.4%에서 2020년 53.5%로 증가했다. 연간 이러닝 지출액도 2019년 251억3100만원에서 2020년 979억700만 원으로 289.58% 늘었다. 

 

주당 평균 이러닝 이용시간은 2019년 3.33시간에서 2020년 5.88시간, 2021년 6.67시간으로 두 배 가량 증가했다. 

 

주로 사용하는 기기를 조사하면 PC가 27.5%, 태블릿이 24.9%, 노트북이 22.8%, 스마트폰이 14.6%, 스마트TV가 7.8% 등이었다. 이중 스마트TV의 경우 세대별로 봤을 때 이용률 1위였다. 10대는 2.0%, 20대는 1.5%에 불과했다.

 

이용하는 콘텐츠로는 교육방송이 73%로 가장 컸다. 세대별로 봐도 1위였다. 2위는 10대(70.8%), 3위는 20대(48.4%)였다. 이밖에도 학교운영 정규교육과정을 이용한다는 응답이 31%, 교재·인터넷강좌용 CD를 본다는 응답이 31.5% 등이었다. 

 

 

이 가운데 업계는 키즈 콘텐츠 제공을 강화하면서 눈길을 끈다. 

 

LG전자는 LG스마트 TV에서 아동용 글로벌 교육 콘텐츠 ‘하이브로’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한다고 7일 밝혔다.

 

LG 소프트웨어 플랫폼 ‘웹OS’를 탑재한 스마트TV(2018년 이후 출시)를 사용하는 고객들은 이달부터 LG콘텐츠 스토어에서 유료 앱인 ‘하이브로’를 다운받을 수 있다. 서비스에 가입하면 언어, 수학, 과학 등 일반 학습 콘텐츠 뿐만 아니라 음악, 미술 등 여러 분야의 하이브로 교육용 영상 1만여 편을 수강할 수 있다.

 

LG전자는 LG 올레드 TV가 유해 블루라이트 방출량을 줄여 눈 건강에 강점을 지니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OTT 서비스 쿠팡플레이는 YBM, 대교 등 교육업계로부터 키즈콘텐츠를 공급받고 있다. 쿠팡플레이의 키즈모드로 접속하면 ‘YBM브랜드관’으로 연결, 다양한 어린이 어학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다. 대교는 2900여 편의 키즈 콘텐츠를 쿠팡플레이에 독점 제공 중이다.

 

LG유플러스는 IPTV와 모바일에서 이용할 수 있는 U+tv를 운영 중이다. 지난 2017년 6월 IPTV 전용 키즈서비스로 시작한 이후, 지난 4월 말 기준 누적 이용자수 4378만 명을 넘어섰다. 

 

LG유플러스 측은 지난해 11월 아이들나라 신규 홈화면을 추가하고 청담어학원과 전문 교육기관 커리큘럼 기반의 영어 콘텐츠를 강화하면서 월평균 5일 이상 사용자가 5% 이상 증가하고 있다고 지난달 24일 밝혔다.

 

KT도 자사 IPTV 올레tv에서 ‘키즈랜드’를 운영 중이다. 국내 IPTV 중 가장 많은 6만 여편의 키즈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으며, 연초에는 영어 콘텐츠 전용관을 선보이기도 했다. 2018년 서비스 출시 이후 지난해 11월 기준 키즈랜드의 누적 이용횟수는 17억 건, 누적 이용자는 560만 명을 돌파했다.



e코노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