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6.8℃
  • 맑음강릉 31.5℃
  • 흐림서울 28.0℃
  • 흐림대전 29.0℃
  • 구름많음대구 32.4℃
  • 구름많음울산 31.4℃
  • 구름조금광주 31.9℃
  • 구름많음부산 32.3℃
  • 구름많음고창 31.0℃
  • 구름많음제주 32.5℃
  • 구름많음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9.7℃
  • 구름많음금산 29.9℃
  • 구름많음강진군 31.2℃
  • 맑음경주시 34.4℃
  • 구름많음거제 30.1℃
기상청 제공

IT일반/과학

[해봤습니다] "재무제표 제가 분석할게요" 챗GPT, 사람보다 낫다?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유서진 기자 | 챗GPT가 기업 재무제표를 분석해 인간보다 더 정확히 미래 실적을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일 금융투자 및 AI 업계에 따르면 미국 시카고대 경영대학원의 발레리 니콜라예프(회계학) 교수팀은 이런 내용의 논문 '거대언어모델(LLM)을 통한 재무제표 분석'을 인터넷에 공개했다.

 

재무제표 분석은 매출, 마진, 비용 등 데이터를 읽고 회사의 수익 창출 동력을 진단하는 것이 골자다. 또한 LLM은 언어에 특화한 생성 AI 모델로, 챗GPT의 핵심 엔진 역할을 한다.

 

니콜라예프 교수팀은 기업 15401곳의 최근 수십년간 재무제표 15만여건을 입수해 업체 이름과 연도를 알 수 없도록 익명화 처리했다. 이를 챗GPT의 대표 LLM인 'GPT-4'에 넣고, 정교한 지시문를 써서 3단계에 걸쳐 재무제표를 분석하고 미래 실적 방향을 예측하라고 시켰다.

 

예컨대 '최근 3년 동안 회사 매출이 꾸준히 올랐다'(트랜드 분석), '영업 마진율이 25%로 개선 추세다'(비율 분석), '매출이 성장하고 영업 비용을 잘 관리해 실적이 계속 좋아질 것 같다'(심층 이유 분석) 식의 순서로 AI가 결론을 도출할 수 있게 한 것이다.

 

AI가 내놓은 실적 예측이 맞았는지 여부를 집계한 결과 정확도는 60.35%로 나타났다. 인간 애널리스트들이 실적발표 1개월 뒤에 내놓은 미래 실적 평균 예측의 정확도인 52.71%를 훨씬 앞지르는 수치다.

 

AI의 정확도는 인간 애널리스트들의 3개월 뒤 예측(55.95%)과 6개월 뒤 예측(56.68%)보다도 좋았다.

 

재무제표 분석은 객관적 지표를 근거로 기업의 근본 체력을 짚어볼 수 있어 시장 수요가 크지만, 전문가의 식견이 필요한 작업이다. 국내 유튜브에서는 현직 공인회계사 등이 유명 종목의 재무제표를 해석해주는 동영상이 인기가 높다.

 

이 때문에 AI가 많은 기업의 재무제표를 잘 분석해주면 이를 개인 투자자의 참고 자료로 제공하거나, 기관 투자자의 업무 효율을 높이는 데 쓰일 수 있다는 기대가 적잖다.

 

이번 연구는 차세대 로보어드바이저 개발에도 자극이 될 전망이다. 지금껏 로보어드바이저는 주가와 순이익 등 대표 수치의 과거 통계적 패턴을 학습(머신러닝)해 종목의 주가 향방을 예측했다. 이 방식은 그러나 상식을 뒤엎는 변화가 속출하는 현실 시장에서 잘 통하지 않아 운용 성과가 사람보다 못할 때가 많았다.

 

이 때문에 챗GPT처럼 AI가 재무제표의 세부 내용까지 분석할 수 있게 되면, 성능이 대폭 개선된 로보어드바이저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니콜라예프 교수팀은 챗GPT의 분석 결과를 토대로 투자 전략을 짜 시뮬레이션한 결과, 종전 AI 모델보다 훨씬 더 높은 수익률을 올렸다고 밝혔다.

 

직접 해봤더니

 

본지에서는 챗GPT의 재무제표 능력을 직접 확인해보기로 했다. 

 

 

챗GPT에게 삼성전자의 2021, 2022, 2023 연간실적 재무제표를 입력하고 트랜드분석, 비율분석, 심층이유분석을 통해 미래 실적 방향을 예측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챗GPT는 연간 실적을 분석하기 시작했다.

 

 

챗GPT는 1. 트랜드 분석 2.비율 분석 3. 심층 이유 분석 3가지로 나누어 재무제표를 분석해주었다.

 

 

 

이를 바탕으로 삼성전자의 2024 실적은 회복될 것이라는 미래 예측까지 도출해냈다.

 

국내 금융투자 업계의 한 관계자는 "이번 연구의 데이터가 적은 양은 아니지만 실전 관점에서는 그 폭이 제한적이라 앞으로 더 많은 검증이 필요하다. 그러나 생성 AI의 새 활용 방안을 제시한 만큼 흥미로운 출발점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평했다.

 

이번 연구진은 "챗GPT와 인간 애널리스트는 상호 보완 관계"라며 "AI가 모르는 추가 맥락 정보가 중요할 때 사람이 주도적으로 분석을 이끄는 등의 협업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배너

기획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