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1.6℃
  • 구름많음서울 -2.8℃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1.8℃
  • 구름많음울산 3.3℃
  • 맑음광주 0.6℃
  • 박무부산 3.4℃
  • 맑음고창 -0.5℃
  • 흐림제주 5.1℃
  • 맑음강화 -4.1℃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2.0℃
  • 맑음강진군 1.1℃
  • 맑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IT일반

미래에셋자산운용 글로벌 진출 21주년, AUM 300조원 돌파…“AI접목 금융 본격 진출”

미래에셋 13번의 성공적인 M&A 기반
박현주 회장 13년간 누적금액 300억원 배당금 기부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박재형 기자 | 올해로 해외 진출 21주년을 맞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전 세계적으로 운용자산 300조 원을 돌파하는 등 글로벌 자산운용사로 발돋움하고 있다. 이는 미래에셋이 13번의 성공적인 M&A를 통해 이룩한 성과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에 따르면 12월말 기준 국내외 운용자산(AUM)은 총 300조 원으로, 미국·베트남·브라질·영국·인도·일본 등 16개 지역에서 운용되고 있다. 이 중 약 40%에 달하는 120조 원이 해외에서 운용 중이다.

 

미래에셋은 지난 2003년 국내 운용사 중 처음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했다. 당시 골드만삭스 등 유수 기업과의 경쟁이 무리라는 반응이 팽배했지만, 글로벌 전략가 GSO(Global Strategy Officer)인 박현주 회장이 글로벌 시장에 대한 장기적인 비전을 놓치지 않겠다는 의지가 작용했다.

 

미래에셋의 글로벌 비즈니스는 상장지수펀드(ETF)가 견인하고 있다. 12월말 기준 미래에셋이 전 세계에서 운용중인 글로벌 ETF는 570개가 넘는다. 총 순자산은 141조 원에 달한다. 현재 국내 전체 ETF 시장 규모인 120조 원보다 크다.

 

해외 시장에서 유망한 ETF 운용사를 인수하며 글로벌 ETF 운용사로 발돋움했다는 설명이다. 박현주 회장은 지난 2011년 캐나다 ETF 운용사 호라이즌스(Horizons ETFs)를 시작으로 2018년 미국 ‘글로벌엑스(Global X)’, 2022년 호주 ETF 시큐리티스(ETF Securities)를 인수하는 등 비즈니스 확장을 위해 적극적인 인수합병(M&A)를 추진해 왔다.

 

지난해에는 호주 로보어드바이저 전문 운용사인 스탁스팟(Stockspot)도 인수했다. 국내 금융그룹이 해외 로보어드바이저 전문 운용사를 인수한 것은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처음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이번 인수를 통해 AI 기반 서비스를 접목한 금융시장에 본격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은 2022년도 미래에셋자산운용 배당금 16억 원을 전액 기부했다. 박현주 회장은 지난 2010년부터 미래에셋자산운용에서 받은 배당금 전액을 기부하고 있으며 13년간 누적 기부액은 약 300억 원에 달한다.

 

기부금은 미래에셋박현주 재단과 미래에셋희망재단을 통해 인재육성 프로그램 및 사회복지 사업에 사용된다. 2000년 박현주 회장이 사재 75억 원을 출연해 설립한 미래에셋박현주 재단은 설립 이래 지속적으로 인재 육성 중심의 사회공헌사업을 펼치고 있다.

 

대학생들에게 세계 속에서 지식함양과 문화 경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교환학생 대상 장학사업인 ‘미래에셋 해외 교환 장학생’ 프로그램이 대표적이며 글로벌 탐방 프로그램과 다양한 금융,진로 교육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관계자는 “글로벌 진출을 위해 미래에셋은 13번의 M&A를 성공시켰고 이를 통해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전 세계에서 300조 원의 자산을 운용하고 있다”며 “또한 배려가 있는 따뜻한 자본주의를 위해 박현주 회장님은 13년 동안 300억 원 배당금 전액 기부를 통해 청년들의 인재육성을 돕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