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2.0℃
  • 맑음서울 -2.7℃
  • 구름조금대전 0.2℃
  • 맑음대구 3.1℃
  • 구름조금울산 3.3℃
  • 구름조금광주 1.0℃
  • 맑음부산 4.6℃
  • 구름많음고창 -0.4℃
  • 흐림제주 3.4℃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5.3℃
기상청 제공

IT일반

삼성전자, 신사업 발굴 ‘미래사업기획단’ 신설…한종희·경계현 유임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박재형 기자 | 삼성전자가 미래 신사업 발굴을 위해 부회장급 ‘미래사업기획단’을 신설했다.

 

이번 사장단 인사는 예년보다 일주일가량 앞당겨 단행된 것으로 ‘한종희-경계현’ 투톱 체제는 유지하며 안정을 꾀했다는 평을 받는다.

 

삼성전자는 27일 사장 승진 2명, 위촉 업무 변경 3명 등 총 5명 규모의 2024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용석우 디바이스경험(DX) 부문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과 김원경 DX부문 경영지원실 글로벌 퍼블릭 어페어(Global Public Affairs) 팀장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해 각각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과 글로벌 퍼블릭 어페어실장을 맡는다.

 

용석우 사장은 TV 개발 전문가로, 그간 개발팀장과 부사업부장 등을 역임하며 기술·영업·전략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TV 사업의 성장을 이끌어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글로벌 대외협력 조직은 사장급으로 격상됐다. 2017년 11월부터 글로벌공공업무팀장을 맡아 온 김 사장은 외교통상부 출신의 글로벌 대외협력 전문가로, 2012년 3월 삼성전자에 입사한 이후 글로벌마케팅실 마케팅전략팀장 등을 지냈고, 네트워크와 커뮤니케이션 역량을 토대로 글로벌 협력관계 구축에 기여할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2인 대표이사 체제는 유지됐다.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은 종전처럼 DX부문장과 생활가전사업부장을 겸임하지만,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은 용 사장에게 넘긴다. 또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장인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은 SAIT 원장을 겸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기존 사업의 연장선상에 있지 않은 신사업 발굴을 위해 부회장급 조직으로 ‘미래사업기획단’을 신설했다.

 

 

전영현 삼성SDI 이사회 의장 부회장이 미래사업기획단장을 맡는다. 미래사업기획단은 10년 이상 장기적인 관점에서 미래 먹거리 아이템을 발굴하는 역할을 담당하며, 전자와 전자 관계사 관련 사업을 중심으로 신사업 발굴을 검토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대표이사 직속으로 둘 예정이나 규모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