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5.2℃
  • 맑음강릉 22.6℃
  • 맑음서울 25.6℃
  • 맑음대전 24.4℃
  • 맑음대구 22.5℃
  • 구름많음울산 20.3℃
  • 구름많음광주 23.0℃
  • 구름조금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3.1℃
  • 맑음제주 21.8℃
  • 맑음강화 24.2℃
  • 맑음보은 21.3℃
  • 맑음금산 23.6℃
  • 구름많음강진군 22.9℃
  • 구름많음경주시 21.2℃
  • 맑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DEVICE platform

C타입 충전단자 장착...더 강해진 아이폰15 시리즈 공개

애플, 신제품 발표 행사 '원더러스트' 개최
유럽연합 USB-C 의무화 조치 적용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 최신 스마트폰인 아이폰15 시리즈 등 애플의 신제품이 대거 공개됐다. 매니아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아온 아이폰15의 경우 USB-C' 충전단자를 도입한 것을 비롯해 다양한 기능들이 추가됐다.


애플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있는 애플파크에서 신제품 발표 행사 '원더러스트'(Wonderlust)를 개최했다.


아이폰15 시리즈는 전작과 동일하게 6.1인치형(15.4㎝) 기본 모델과 6.7인치형(17.0㎝) 플러스, 고급 모델인 6.1인치형 프로와 6.7인치형 프로맥스로 구성됐다.


이번에 공개된 아이폰 15 시리즈에서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기존의 라이트닝 포트 대신 삼성전자의 갤럭시 제품 등에서 사용되는 'USB-C' 충전단자가 장착됐다는 것이다. 아이폰에 USB-C가 적용되는 것은 처음이다.


유럽연합(EU)이 내년부터 유럽에서 판매되는 모든 전자기기에 USB-C를 의무화하도록 한 데 따른 조치다. 애플은 이에 대해 "USB-C가 표준 모델이 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기본·플러스 모델에 탈모를 연상시킨다는 조롱을 받았던 M자 모양의 '노치'가 사라지고 전작 고급 모델에서 채택된 '다이나믹 아이랜드'가 적용됐다.


프로와 프로 맥스 고급 모델은 '티타늄' 케이스를 장착해 더 가벼워졌다. 프로는 187g, 프로맥스는 221g으로 전작보다 무게가 19g 줄었다. 애플은 "우주선에 사용되는 것과 동일한 프리미엄 합금으로 가장 높은 비강도(재료의 강도를 밀도로 나눈 값으로, 비강도가 좋으면 강도에 비해 무게가 가볍다)를 자랑한다"고 강조했다.

 

카메라 등 기능 강화...가격은 전작 수준

 

카메라 기능도 고도화됐다. 기본 모델과 플러스 모델에는 4800만화소 메인 카메라가 장착돼 2배 광학줌을 지원한다. 인물사진의 경우 자동으로 심도를 조정해줘 사용자가 일일이 설정을 변경하는 수고를 덜게 됐다.


프로에는 3배 광학 줌, 프로 맥스에는 5배 광학 줌이 탑재됐다.


애플이 가격을 100달러가량 인상할 것이란 전망이 있었지만 전작과 같은 수준이 유지됐다. 아이폰 기본 모델은 799달러(128GB), 플러스는 899달러(128GB), 프로는 999달러(128GB), 프로맥스는 1천199달러(256GB)부터 시작된다.


아이폰15 시리즈는 미국·영국·중국·프랑스·인도·일본 등 40개 이상의 국가에서 15일 오전 5시(태평양 표준시)부터 사전 주문할 수 있다. 매장 판매는 22일부터다. 3차 출시국인 한국의 출시일은 미정이나 이르면 다음 달 초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배너

기획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