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5.1℃
  • 구름많음강릉 17.8℃
  • 박무서울 17.4℃
  • 구름많음대전 18.8℃
  • 흐림대구 18.9℃
  • 울산 18.3℃
  • 구름많음광주 18.7℃
  • 부산 19.1℃
  • 구름많음고창 19.3℃
  • 흐림제주 19.3℃
  • 구름많음강화 16.1℃
  • 구름많음보은 16.9℃
  • 흐림금산 18.0℃
  • 구름많음강진군 19.9℃
  • 흐림경주시 18.8℃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AI platform

네이버 '하이퍼클로바X' 공개...챗GPT 추격할까

'하이퍼클로바' 업그레이드 버전...한국어에 특화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 네이버의 '하이퍼클로바X'가 오픈AI 챗GPT의 대항마로 부상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네이버는 지난 24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팀 네이버 콘퍼런스 단 23'에서 한국형 거대언어모델(LLM) 인공지능(AI) '하이퍼클로바X'를 공개했다. 하이퍼클로바X는 네이버가 2021년 공개한 '하이퍼클로바'의 상위 버전이다.


네이버는 그간 챗GPT 등 세계를 강타한 생성형 AI 열풍에 발맞춰 하이퍼클로바X를 자사의 미래를 책임질 비즈니스 모델로 선정, 토종 LLM 개발에 집중해 왔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연구개발(R&D)에 영업수익의 22%를 꾸준히 투자했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이날 하이퍼클로바X를 소개하며 "생성형 AI라는 새로운 변화를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이어 “네이버가 다양한 AI 기반의 추천 기술을 검색을 포함해 쇼핑, 예약, 리뷰, UGC(사용자 제작 콘텐츠), 지도, 동영상 등 다양한 영역에 적용하며 기술을 고도화하고 사용성을 강화해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일부 답변 오류 등 보완할 점도 


특히 네이버는 챗GPT나 구글 바드 등 기존 생성형 AI와 비교해 압도적으로 많은 한국어 학습량을 강조했다.


성낙호 네이버클라우드 기술총괄은 "하이퍼클로바X는 한국어를 굉장히 많이 학습한 초대규모 언어 모델"이라며 "그 결과 우리의 언어와 문화, 맥락을 정말 잘 이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이날 하이퍼클로바X를 기반으로 한 대화형 AI '클로바 X'와 검색엔진 '큐'도 선보였다.


다만 오류가 있거나 맥락과 무관한 내용을 답변으로 내놓는 등 보완할 점도 지적된다.


클로바 X는 방류가 시작된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질문에 넉 달 전에 방류를 시작했다고 잘못된 대답을 하기도 했다.


네이버는 이에 대해 "베타서비스 기간 많은 이용자의 피드백을 받고 완성도를 높여가겠다" 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올해 말 카카오가 생성형 AI 발표를 앞두고 있는 등 국내 생성형 AI 시장은 더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배너

기획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