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0℃
  • 구름많음강릉 28.3℃
  • 박무서울 24.5℃
  • 구름조금대전 26.5℃
  • 구름많음대구 28.1℃
  • 맑음울산 29.5℃
  • 박무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6.5℃
  • 구름조금고창 27.4℃
  • 맑음제주 28.5℃
  • 구름많음강화 23.5℃
  • 구름많음보은 25.3℃
  • 맑음금산 26.6℃
  • 맑음강진군 27.3℃
  • 맑음경주시 28.9℃
  • 맑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LIFE platform

금리 비교 후 갈아타기까지 한 번에...대환대출 플랫폼 출시 임박

금융위원회, 이달 말 출시 예고
소비자 편익 확대·금리인하 효과 기대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 더 낮은 금리의 대출로 갈아탈 수 있는 비대면 대환대출 플랫폼 출시가 임박하면서 금융소비자의 편익이 확대될 지 관심이 모아진다.


10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이달 말 각 금융사의 대출상품을 온라인으로 비교한 뒤 바로 갈아탈 수 있는 '대환대출 플랫폼'이 나온다. 소비자들이 손쉽게 저금리 대출로 이동할 수 있도록 도와 고금리 시대 이자 부담을 경감하겠다는 취지다.


이 서비스에 참여하는 곳은 19개 은행를 포함해 18개 저축은행, 7개 카드사, 9개 캐피털사 등 53개 금융회사와 23개 비교대출 플랫폼이다.


기존에도 토스·카카오페이·핀다·네이버파이낸셜 등 대출중개 서비스가 있지만 각 상품을 비교하는 데 그쳐 대출 이동 시 해당 금융사를 직접 방문하거나 앱을 따로 다운로드 받아야 했다. 플랫폼이 나오면 중도상환수수료뿐만 아니라 상환 가능 여부까지 사전에 파악한 후 대환대출을 바로 신청할 수 있다. 플랫폼에 다수의 사업자가 참여하게 되면 대출금리를 경쟁적으로 인하해 소비자 혜택이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높다.


플랫폼은 출시 초기 개인 신용대출에 한해 운영될 예정이지만 금융당국은 오는 12월까지 서비스 대상을 주택담보대출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금융권서 우량고객 이탈·수수료 부담 우려도

 

다만 금리가 낮은 상품으로 우량고객이 대량 이탈하면서 은행 여신 건전성이 저하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제2금융권의 경우 대출금리가 상대적으로 높아 이에 대한 우려가 더 크다. 제2금융권 간 출혈경쟁을 부추겨 사회적 비용을 증가시킬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다.


일각에선 대출금리 인하 효과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기도 한다. 대환대출 플랫폼 운영 시스템을 보면 플랫폼사는 대환대출 망을 제공하는 금융결제원에, 금융사는 자사의 상품이 노출되는 플랫폼사에 수수료를 지급해야 한다. 이와 같은 수수료가 중첩돼 소비자에게 전가되면서 금리 인하 효과가 제한적일 수 있다는 것이다.


업계에 따르면 금융결제원은 대출조회 수수료를 건당 15원으로 책정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단순 조회가 대출 신청으로 이어지는 비율이 극히 낮은 데 비해 수수료가 과도하다는 불만을 토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김대종 세종대 경영학부 교수는 본지에 "대환대출플랫폼 출시로 금융기관 사이에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것"이라며 "이는 소비자에게 이익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