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6.2℃
  • 구름조금강릉 19.0℃
  • 구름많음서울 19.5℃
  • 맑음대전 19.5℃
  • 대구 18.8℃
  • 울산 18.4℃
  • 구름많음광주 19.9℃
  • 부산 18.5℃
  • 구름많음고창 20.8℃
  • 박무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5.4℃
  • 구름조금보은 16.8℃
  • 구름조금금산 17.6℃
  • 흐림강진군 20.2℃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LIFE platform

[해봤습니다] "손주 용돈은 모바일로" 어르신 금융교육 앱 '스마트시니어'

금감원·산업은행, 고령층 모바일 금융거래 연습용 앱 개발
산업은행 실제 모바일 금융앱과 화면구성 · 조작방법 동일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이혜진 기자 | 어르신들이 손주 용돈을 직접 모바일로 보내는 연습을 할 수 있게 됐다. 어르신용 모바일 금융거래 앱 '스마트시니어' 앱을 통해서다.

 

금융감독원은 4일, 산업은행과 함께 어르신들이 모바일 금융거래 앱 스마트시니어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실제 모바일 금융 앱과 동일한 화면으로 거래실수에 대한 걱정 없이 계좌조회, 이체 등을 반복 연습해 볼 수 있어 고령 소비자의 모바일 금융 접근성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은행점포가 축소되고 온라인 기반의 금융거래 환경의 재편으로 고령층의 금융소외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실제로 은행에는 실제 통장을 들고 찾은 고령층으로 인해 창구가 한산하지 않다.

 

그간 금융감독원과 금융회사, 지자체 등은 '어르신 스마트폰 활용교육' 등을 통해 고령층 교육을 통해 디지털 격차해소를 위해 노력해 오고 있었다. 그러나 교육이수 후에도 어르신들은 조작실수에 따른 착오송금 등을 우려하여 여전히 모바일 금융 앱 이용에는 소극적인 경우가 많았다.

 

이에 금융감독원은 어르신들이 반복적인 연습을 통해 모바일 금융거래 이용에 대한 자신감을 높일 수 있도록 연습용 모바일 금융 앱을 산업은행과 공동 개발하게 된 것이다.

 

 

비밀번호 누르고, 인증서 선택하고... 실제감 넘치는 조회·이체 연습

 

어르신을 위한 화면답게 커다란 글씨가 인상적이다. 모의이체금액은 천만 원 단위까지 가능했다. 입금계좌를 선택하려면 실제 은행목록에서 고르고 계좌번호를 직접 기입할 수 있다. 자주 쓰는 계좌로 등록할 수도 있다. '이체실행'을 누르면 금융인증서를 선택하게 하여 실제감을 높였다. 비밀번호 입력도 6자리로 실제 금융거래시 비밀번호 자리수와 일치했다. 모의계좌이체를 실행하면 출금한 금액만큼 잔여금액이 빠진다.

 

하지만 조회·이체 화면에 충실하기 때문에 <금융사고 안내>나 <앱이용 가이드> <상담원 연결하기> 등은 실제로 연결되어 있지 않았다.

 

어느 정도 연습이 끝난 어르신들은 실제 거래용 앱으로 이동할 수도 있다. 스마트시니어 메인화면 하단에는 산업은행 앱 다운로드가 가능하도록 연결해두었다.

 

그렇다면 스마트시니어가 실제 모바일뱅킹과 동일한 화면으로 인한 안전문제는 없을까.

 

기자는 스마트시니어 기사작성을 위해 금융거래장면을 찍으려 했지만 실패했다. 금융감독원 측은 잔고 증명사기 등에 악용할 수 없도록 스마트시니어의 캡쳐기능을 금지했다고 밝혔다. 또한 모의 앱 상단 화면에는 교육용 화면임을 알 수 있도록 빨간색으로 <교육용 화면>이라고 적혀 있고, 배경에는 <교육용 모의거래>라는 글씨가 패턴화 되어 있다.

 

계좌 개설은 '준비중'... 추후 타 은행도 연습용 앱 제공 유도

 

 

스마트 시니어 앱 메인화면에는 '계좌개설 연습'이 '조회·이체 연습'과 같은 비중으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실제 모바일 계좌를 개설하는 과정을 연습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지만 '준비중'이라는 팝업이 떴다.

 

스마트시니어는 어르신들이 은행을 가지 않고도 모바일을 통해 이체가 가능하다는 것을 경험하는 데에 의의가 있었다. ‘계좌개설’이나 ‘인증서 발급’ 같은 상대적으로 복잡할 수 있는 과정을 연습할 수 없는 점은 아쉬웠다. 또한 산업은행에 한정되어 있어 다른 은행을 이용하는 어르신들에게 타 은행의 모바일 뱅킹이 낯설 수 있겠다는 우려가 들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현재는 조회·이체 등 제한된 연습만 가능하나, 앞으로 인증서를 발급하고 계좌를 개설하는 등 다양한 기능을 계속 추가할 예정"이며 "여타 은행들도 산업은행 같이 연습용 앱을 제공하도록 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기획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