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4℃
  • 구름많음강릉 24.8℃
  • 구름많음서울 26.7℃
  • 맑음대전 27.1℃
  • 맑음대구 25.7℃
  • 맑음울산 23.5℃
  • 맑음광주 28.1℃
  • 맑음부산 24.8℃
  • 구름많음고창 25.7℃
  • 맑음제주 26.4℃
  • 구름많음강화 24.6℃
  • 구름조금보은 25.6℃
  • 맑음금산 26.6℃
  • 맑음강진군 27.2℃
  • 맑음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e기업리뷰

전체기사 보기

시각장애인이 고를 수 있는 캔음료는 음료·탄산·맥주 뿐

[투데이e코노믹 = 이지혜 기자] 시각장애인이 편의점에서 고를 수 있는 캔음료는 음료·탄산·맥주 뿐이다. 캔 상단에 표기되어 있는 점자가 3가지로만 구분되어 있기 때문이다.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이같은 현실에 관심이 쏠린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 2008년부터 음료캔 음용구에 ‘음료’로 점자를 표기 중이다. 또 2017년부터는 칠성사이다, 밀키스, 펩시콜라 등 탄산음료 제품 상단에 ‘탄산’이라는 점자 표기를 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1996년부터 맥주 캔 음용구에 점자표기를 적용, 하이트·맥스·스타우트 등 캔 제품 상단에 ‘맥주’라는 점자표기를 하고 있다. 문제는 정확한 상품명이 아니라 음료의 종류만이 표기되어 있어, 시각장애인들에게 실질적인 선택권을 보장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탄산음료 중에는 ‘탄산’이 아닌 ‘음료’로 표기되어 있는 것들도 다수다. 커피와 이온음료도 구분할 수 없다. 지난 1월 유튜브 채널 ‘원샷한솔’을 운영 중인 1급 시각장애인 김한솔(28)씨는 캔음료 30여 개를 구분하는 영상을 올려 화제가 된 바 있다. 점자로 음료, 탄산, 맥주를 구분했지만 정확하지 않을 때도 있었다. 예컨대 코카콜라 캔에는 ‘음료’라고 표기되어 있어



배너

HOT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