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5.9℃
  • 흐림강릉 9.1℃
  • 서울 7.5℃
  • 대전 7.3℃
  • 대구 10.5℃
  • 흐림울산 9.7℃
  • 구름많음광주 11.1℃
  • 구름많음부산 11.7℃
  • 구름많음고창 ℃
  • 맑음제주 15.3℃
  • 구름많음강화 8.1℃
  • 흐림보은 8.3℃
  • 흐림금산 7.3℃
  • 맑음강진군 13.2℃
  • 흐림경주시 9.6℃
  • 구름조금거제 12.6℃
기상청 제공

LIFE platform

알리, 테무에서 발암물질..."싼 게 비지떡?"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유서진 기자 | 알리익스프레스·테무 등 중국 e커머스 업체가 초저가로 판매하는 장신구에서 안전 기준치를 최대 700배 초과하는 발암물질이 검출됐다.

 

7일 관세청 인천본부세관은 알리와 테무에서 판매 중인 귀걸이와 반지 등 404점의 성분을 분석한 결과 96점(23.8%)에서 국내 안전 기준치를 초과하는 카드뮴·납 등 발암물질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종류별로 살펴보면 귀걸이에서 47점(36.7%), 반지에서 23점(31.5%), 발찌에서 8점(20.0%)씩 각각 발암물질이 나왔다. 헤어핀과 목걸이, 팔찌에서도 발암물질이 검출됐다.

 

플랫폼별로는 알리에서 48점(26.7%), 테무에서 48점(21.4%)씩 발암물질이 검출됐다.

 

제품에서 나온 발암물질은 카드뮴과 납으로, 안전 기준치보다 10~700배 높았다.

 

이뿐만이 아니다. 

 

서울시는 지난달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판매율 상위에 오른 생활 밀접 제품 31개에 대한 안전성 조사 결과 8개의 유아·어린이제품에서 허용 기준치를 크게 초과하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고 8일 밝혔다.

 

부적합 판정 제품은 어린이용 물놀이 튜브, 보행기, 목재 자석 낚시 장난감, 사탕·바나나 모양 치발기, 캐릭터 연필, 어린이용 가죽가방 등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소비자의 해외직구액은 6조80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28.3% 증가했다. 

 

기존에는 미국 직구가 차지하는 비중이 컸으나, 저렴한 가격을 내세운 중국 플랫폼의 공세로 지난해는 절반 가까운(48.7%) 비중을 중국업체가 차지했다. 

 

특히 급성장 중인 중국 알리의 경우 올해 2월 기준 온라인 플랫폼 월간활성이용자 수가 818만 명으로 쿠팡에 이어 국내 2위로 올라섰다. 후발주자인 테무 역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국내에서 점점 중국 e커머스 업체 점유율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이은희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 한국은 어린이 의류나 어린이 용품 등을 판매하기 위해서는 안정성검사를 통과해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에 반면 해외직구 제품들은 이러한 제도들이 미흡한 것 같다. 제도가 변경되고, 강화될 필요가 있다”고 말하며 “소비자들이 저렴한 중국 e커머스를 통해 상품을 구입하는 것은 좋다. 그러나 생필품은 건강에 직격으로 영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각별히 신경 써서 구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안정성을 인증 받은 제품인지 확인하는 등 소비자가 스스로 관심을 가져야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