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3℃
  • 흐림강릉 11.4℃
  • 맑음서울 14.3℃
  • 맑음대전 12.8℃
  • 구름많음대구 15.2℃
  • 구름많음울산 13.0℃
  • 맑음광주 14.2℃
  • 맑음부산 14.6℃
  • 맑음고창 13.3℃
  • 구름조금제주 16.1℃
  • 맑음강화 12.0℃
  • 구름조금보은 10.4℃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4.7℃
  • 구름많음경주시 11.9℃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HOT

[이슈솔루션] 외벽 작업하다 사망하는 근로자…‘로봇’이 대안될까

고층 외벽 작업 사망자 올해 12명
중대재해처벌법 제정 이후 '외벽 청소-도색' 로봇 주목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이지혜 기자] 중대재해처벌법이 제정되면서 고층 건물에서 작업하는 근로자의 안전을 개선할 수 있는 로봇들이 주목받고 있다. 고층 건물의 외벽‧지붕을 청소하거나 도색할 수 있는 로봇이 그것이다.

 

이 로봇들은 스스로 움직이면서 고층 외벽 작업을 함으로써 안전사고 발생률을 줄이고, 더 빨리 작업을 할 수 있도록 해주는 장점이 있다.

 

고용노동부가 지난 4일 밝힌 것에 따르면, 올해 들어 아파트 등 건물 외벽 작업 중 노동자가 추락해 사망한 사고는 12건이다. 지난 9월에도 ‘달비계(고층 작업 시 노동자가 사용하는 밧줄을 매단 간의 의자)’를 이용해 아파트 외부 유리창 청소작업을 하던 20대 노동자가 로프가 끊어지며 추락하는 사고가 있었다.

 

2018~2020년 달비계 사고 사망자는 총 39명으로, 41.2%가 도장 작업 중 사고를 당했다. 보수 작업은 29.4%, 청소 작업은 8.8%였다.

 

 

등장하는 건물 외벽 청소 -도색 로봇

 

서울시설공단은 13일 한양대와 손잡고 고척스카이돔 지붕 및 외벽을 청소하는 로봇 개발에 나섰다고 밝혔다.

 

오는 2025년까지 로봇 개발 완료를 목표로, 한양대와 함께 연구‧시제품 개발‧실증에 나선다.

 

청소로봇은 청소용 브러시를 장착한 상태에서 수직‧수평을 자유롭게 이동하는 기술을 기본으로, 인공지능(AI) 기반의 장애물 인식과 회피 기능을 갖춰 별도 조작 없이도 스스로 움직이면서 외벽 청소가 가능하다. 

 

또한 직선 뿐만 아니라 곡선 형태의 외벽 청소도 가능하기 때문에 다른 돔 형태 시설 뿐만 아니라 일반 시설에서도 사용 가능해 활용성이 좋다. 

 

서울시설공단 측은 “올해 초부터 중대재해처벌 제정 취지에 맞춰 시민과 근로자의 안전 유해요인을 찾아 개선하는 작업을 해왔다”면서 “돔구장 외벽 청소시 고소작업으로 근로자의 추락 등 위험이 큰데다 고비용 문제까지 있어 새로운 접근방법이 필요하다는데 생각을 모으고 한양대학교와 로봇 개발, 적용의 가능성을 고민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몇몇 업체에서 외벽 청소용 로봇을 개발해 선보인 바 있다. 서태원 한양대 기계공학부 교수팀은 2019년 서울대·카이스트·경기대·㈜씨에스캠·㈜알에프 등과 함께 팀을 이뤄 곤돌라 장착형 외벽 청소로봇 ‘에델스트로’를 개발했다. 이 제품은 지난해 한국기계기술단체총연합회가 선정하는 ‘올해의 10대 기계기술’에 선정되기도 했다. 

 

에델스트로는 곤돌라에 장착하는 방식으로, 곤돌라의 하강속도에 맞춰 자동으로 고층빌딩 외벽을 청소한다. 로봇에 장착된 비전센서와 AI 알고리즘을 활용해 오염부위를 확인하면서 청소가 가능하다. 

 

한국기계연구원도 지난 2014년 곤돌라를 활용해 외벽을 청소하는 ‘월봇(Wallbot)’을 개발한 바 있다.

 

민간업체인 (주)RP도 외벽 청소와 고층 도색 작업이 가능한 로봇을 운영 중이다. 

 

정선화 RP 홍보 담당자는 이날 본지에 “RP(로보프린트)는 건물 도색작업 중 추락으로 인한 인명피해와 스프레이 도장기법에 따른 환경오염, 수작업으로 인한 표현의 한계를 해결하고자 도색로봇을 최초로 개발하고 상용화 시켰다”면서 “외벽청소로봇(CBOT) 등 또한 고위험군 작업을 대체하고자 추가 개발 중”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건물도장로봇(PBOT)과 관련, 정선화 담당자는 “오는 2022년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앞서 더욱 주목받고 있는 로봇이다. 피봇은 작업자가 로프줄에 매달릴 필요 없이, 시공 현장에서 컴퓨터를 통해 원격제어 기술로 로봇을 조종해 안전하게 도장 작업할 수 있다. 건물 외벽청소도 가능하다”고 소개했다.

 

RP의 피봇은 현재 GS건설, 현대건설, 한국주택공사(LH) 등이 시공한 아파트에 적용된 바 있으며, 지난해 9월에는 102m에 달하는 강릉 안인화력발전소 연돌(굴뚝) 도장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기존 수작업 대비 3분의 1 수준 만의 인력을 투입했으며, 수작업으로 진행할 경우 2개월 가량 소요되는 공사를 20일만에 마무리해 주목받았다. 

배너

HOT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