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0℃
  • 구름조금강릉 8.1℃
  • 맑음서울 5.9℃
  • 박무대전 4.1℃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10.0℃
  • 맑음광주 6.7℃
  • 맑음부산 12.0℃
  • 구름조금고창 2.8℃
  • 맑음제주 12.2℃
  • 맑음강화 3.1℃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3.5℃
  • 맑음강진군 4.1℃
  • 구름조금경주시 4.9℃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IT일반

[to4050] “아이오닉5‧EV6 살래”…전기차에 눈돌리는 4050, 왜?

단점 지우고 있는 전기차...매력 중장년층에도 어필
심야 완속 충전 인프라-편리한 정비 가능해야

URL복사

[편집자주] 본지는 우리 사회에서 4050세대가 비대면 시대에 소외되지 않도록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to4050’ 시리즈를 지속적으로 게재합니다.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정부 보조금과 친환경 바람에 힘입어 전기차가 매력적인 선택지로 떠올랐다. 구매력 있는 4050 세대도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차로 점차 시선을 돌리고 있다.

 

2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말까지 국내 전기차 등록 대수는 누적 22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7월 말까지 국내 등록된 전기차는 18만 966대다.

 

특히 전기차는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 확대 노력 속에서 2019년 말 9만대에서 1년 반만에 누적대수가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차 구매자 연령을 살펴보면 4050세대가 57%로 가장 많았다. 40대 29.2%, 50대 27.5%를 각각 차지하고 있다. 이어 60대(19.4%), 30대(16.6%), 그 외 7.3% 순이다.

 

지역별로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가 다수 위치한 서울·경기·제주도에 8만 4407대(46.6%)가 등록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 대비 7월에는 전기차 지방보조금이 많은 충남에서 신규등록이 10.9% 증가했다.

 

제작사별로는 현대차(44.6%), 기아(20.3%), 테슬라(14.8%) 순으로 누적등록 점유율을 보였다.

 

특히 현대차의 아이오닉5와 기아의 EV6는 높은 관심을 받으면서 전기차 열풍을 주도하는 중이다.

 

아이오닉5는 현대차의 첫 전용전기차로, 지난 4월부터 판매가 시작됐다.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6월까지 출고된 5700대의 아이오닉5 구매 고객은 ▲50대(31.1%) ▲40대(27.6%) ▲60대 이상(20.6%) ▲30대(16.8%) ▲20대(3.8%) 순이었다.

 

또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아이오닉5는 7월 한 달간 국내에서 3976대가 신규등록됐다. 시장조사업체 카이즈유 데이터 연구소에 따르면 이는 이달 신규 등록된 전기차 8190대 중 1위다. 같은 기간 테슬라는 22대 판매에 그쳤다.

 

기아는 지난 2일 전용전기차 EV6를 출시했다. 사전예약 첫날 기아 승용 및 SUV 모델을 통틀어 역대 최대 기록인 2만 1016대를 시작으로, 사전예약 기간 총 3만 대가 넘는 예약대수를 기록했다.

 

 

 

"전기차 장점, 젊은 세대 넘어 중장년층에도 어필"

"심야 완속 가능한 충전 인프라 있는지 고려해야"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27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전기차의 장점이 젊은 세대의 얼리어답터뿐만 아니라 중장년층에도 어필이 되면서 점차 인기가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휘발유차 대비 4분의 1~5분의 1 수준인 연료 비용, 저렴한 유지비, 정부에서 제공하는 보조금 등 장점이 부각될 뿐만 아니라 최근 완성도 좋은 전기차가 다양하게 나오고 있다는 설명이다.

 

더불어 “주행거리가 늘어나고 충전 인프라도 확충되면서 내연기관차에 비해 불편한 부분들이 사라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4050세대는 전기차 구매 시 편하게 야간 완속 충전을 할 수 있는 시설이 있는지를 확인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전기차를 구입하면 심야 완속 충전을 하는 것이 권장된다. 주간에 급속 충전을 하면 비용 소모도 크지만 배터리 수명도 떨어지기 때문이다.

 

그는 “도심 인구의 약 70%가 아파트에 거주하는 독특한 특성을 가지고 있는 것이 대한민국이다. 아파트 공용주차장의 충전 시설을 해결하지 않는다면 전기차 정책은 성공할 수 없다”면서 “개인주택이라면 개인 충전기를 놓으면 되지만, 아파트의 경우 충전소가 몇 개 되지 않아 갈등이 생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일반 정비업소에서는 전기차나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쉽게 다루지 못한다. 지정 정비 업소만 가야하는 상황을 해소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부와 지자체는 아파트의 전기차 충전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내년부터 새 아파트의 경우 총 주차면수의 5%, 이미 지어진 아파트의 경우 2% 이상 규모로 전기차 충전기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는 내용의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 시행령 일부개정안’을 입법 예고하기도 했다.

 

이에 따르면 전기차 충전시설 의무 설치 대상이 아파트는 500세대 이상에서 100세대 이상으로, 공중 이용시설과 공영주차장은 총 주차면서 100면 이상에서 50면 이상으로 각각 확대된다.

 

김 교수는 “여러가지 단점들이 아직 남아있지만 점차 해소될 것으로 보고 있다. 완성도 좋은 전기차와 편리한 충전 인프라, 적은 유지관리비라면 다면 소비자들은 당연히 전기차로 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배너

HOT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