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4℃
  • 구름많음강릉 11.5℃
  • 흐림서울 2.9℃
  • 맑음대전 -0.3℃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2.5℃
  • 맑음부산 8.3℃
  • 흐림고창 -0.4℃
  • 구름많음제주 9.1℃
  • 흐림강화 2.5℃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3.7℃
  • 구름많음강진군 -0.4℃
  • 구름조금경주시 -1.9℃
  • 맑음거제 3.3℃
기상청 제공

LIFE platform

사물인터넷-로봇 활용한 ‘스마트 주차’ 관심 집중

만성적인 주차문제 해결하기 위한 시도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이지혜 기자]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 로봇 등을 활용한 ‘스마트 주차’가 주목받고 있다.

 

최근 여러 지자체는 IoT 기반의 스마트 공유주차 서비스를 통해 주차문제를 해결하려 노력 중이다.

 

한컴 모빌리티가 운영하는 파킹프렌즈는 서울시 16개 자치구를 비롯해 경기도, 부산광역시, 광주광역시 등 전국 지자체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IoT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IoT 레이더 센서가 비어있는 주차면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 사용자가 주차장을 헤매지 않고 바로 빈 자리를 찾아갈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서울 강남구는 16일 애플리케이션 ‘더 강남’, ‘파킹프렌즈’를 통해 비어있는 거주자우선주차장을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평소 주차장을 쓰는 주민이 차량을 비우는 시간대를 앱에 등록하면, 누구나 빈 주차장을 사전 결제 후 이용할 수 있다.

 

강남구는 지난해 청담, 신사, 삼성, 논현동 주차장 1834면에 IoT 센서를 부착 완료했다. 이에 이어 지난해 말 기준 운영 중인 전체 거주자 우선주차장 7700면 가운데 내 집앞 주차장 3187면을 제외한 4513면에 센서를 구축할 예정이다.

 

서울 관악구도 지난해 하반기 신원동 제1공영주차장 23면, 미성동 제2공영주차장 21면에 IoT 주차센서를 설치했으며, 민간 부설주차장 등을 대상으로 주차공유 촉진 지원사업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이같은 시스템은 공유참여자가 별도의 수익을 얻을 수 있고, 지자체 입장에서도 지역 내 주차난을 해소할 수 있어 각광받는 중이다.

 

김태훈 (사)한국주차산업협회 사무국장은 26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현 사회가 갈수록 도시화되고 자동차 보급률이 증가하면서 만성적인 주차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면서 “주차공간 부족 및 불법주차를 해소하고자 서울시가 1997년 처음으로 거주자우선주차제를 도입했고, 현재에 이르러 IoT 솔루션을 이용한 스마트공유주차서비스를 시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IoT 거주자우선주차 구역 공유서비스는 주차면에 설치된 IoT센서를 이용, 모바일어플을 통해 실시간으로 이용현황을 파악하여, 비어있는 주차공간을 서로 공유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진 서비스이며, 거주자우선주차장을 효율적으로 배분해 시민 편의를 증진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스마트 주차정보 안내 시스템, 로봇이 해주는 ‘발렛파킹’도 등장

 

공유주차장이 아니더라도 스마트 IoT를 활용, 주차장 정보를 쉽게 알 수 있게 하는 시스템들은 비슷한 방식으로 운영 중이다. 울산시는 15일부터 ‘스마트 주차정보 안내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행했다.

 

태화강 국가정원, 시 공영 주차장 등 11개 주차장에 1372개의 IoT센서를 설치해 주차 정보 오류를 최소화했으며, 앞으로 더 확대할 계획이다. 스마트폰 ‘울산교통정보’ 앱에서 주차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로봇이 대신 주차를 해주는 ‘스마트 주차 로봇’에 대한 실증사업도 추진 중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부천시에서 스마트 주차장 개소식을 가졌다.

 

마로로봇테크가 지난해 10월 실증 특례를 받은 스마트 주차 로봇은 스스로 차량을 지정된 장소에 주차한다. 팔레트 위에 운전자가 차량을 주차하면, 로봇에 팔레트 아래로 진입해 바닥 면의 QR코드를 따라 이동한 뒤 정해진 곳에 내려준다.

 

이 로봇을 활용하면 주차 면적에서 주차가능대수가 3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산업부는 기대하고 있다. 또한 운전자가 직접 주차나 출차를 하지 않기 때문에 ‘문콕’사고 등이 방지되는 효과도 있다.

 

마로로봇테크는 우선 부천 원미 경찰서 직원 차량을 대상으로 운영해본 뒤 일반에 스마트 주차장을 개방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부평 먹거리 타운 인근으로 실증구역을 확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