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0℃
  • 구름조금강릉 -0.8℃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2.2℃
  • 맑음광주 -1.0℃
  • 맑음부산 3.8℃
  • 맑음고창 -3.6℃
  • 구름많음제주 4.9℃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DEVICE platform

5G 시니어 전용 나올까...정부, 요금제 다양화 드라이브

정부, 설 민생대책서 서민 생계비 부담 경감 위해
1분기 출시 목표...현재는 LG유플러스만 운영 중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정부가 5G 이동통신 요금제 다양화에 시동을 걸면서 올해 상반기 고령층(시니어) 전용 요금제가 다양화될지 주목된다.


정부는 4일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설 민생대책을 발표했다. 이날 '민생부담 경감-서민 필수 생계비 부담 경감' 통신 분야에서 5G 요금제 구간 다양화를 추진하겠다며 이를 위해 통신업계와 협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특히 시니어 요금제의 경우 올 1분기 출시를 목표로 밝혔다.


이동통신 3사 중 시니어 전용 5G 요금제를 운영하고 있는 곳은 LG유플러스뿐이다. LG유플러스는 5G 상용화 첫 해인 지난 2019년 이미  '5G 라이트 시니어' 요금제를 출시했다. 이 요금제는 만 65세 이상 연령층을 대상으로 데이터 8GB, 전화·문자를 월 4만5000원에 무제한 제공한다. 데이터를 모두 소진하면 1Mbps 속도로 무제한 이용 가능하며 300분의 부가통화도 제공한다.


현재 정부는 SK텔레콤과 KT의 시니어 요금제 추가 출시를 기대한다는 입장이다. 

 

복지 목적의 저가 요금제...통신사 입장에서는 수익성 낮아 

 

다만 이러한 특화 요금제는 복지 목적으로 시행되는 저가 요금제라 수익성이 낮기 때문에 통신사들이 만들기를 주저하는 실정이다.


하물며 업계에서는 고객의 수요와 시장 상황 등 내부 검토를 거치는 시간을 고려하면 1분기 출시는 장담하기 힘들다고 지적하고 있다.


정부의 5G 요금제 세분화 요구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통 3사는 20GB 이하와 100GB 이상의 요금제로 양분화 된 요금제 구조를 개선해야 한다는 정부와 시민단체 등의 지적에 따라 지난해 7~8월 연이어 5G 중간요금제를 출시한 바 있다.


또 지난해 12월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정부는 어떤 형태로든 가계 통신비 부담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며 "앞으로 더 다양한 중간요금제가 나올 수 있도록 이통 3사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5G 시니어 요금제 출시 외에도 설 연휴기간 내 무료 영상통화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문형남 숙명여대 경영전문대학원 교수는 5G 시니어 요금제 출시 등에 대해 “사회복지 등을 위해 정부가 시행할 수 있는 정책“이라며 “예산이 있다면 정부에서 비용의 일부를 보전해 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교수는 “이통사 역시 이익만 추구할 것이 아니라 사회공헌이나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측면에서 정부 정책에 부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