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2℃
  • 맑음강릉 0.0℃
  • 맑음서울 -3.8℃
  • 구름많음대전 -1.8℃
  • 구름조금대구 0.6℃
  • 구름조금울산 -0.1℃
  • 구름많음광주 1.4℃
  • 구름조금부산 1.0℃
  • 흐림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5.4℃
  • 맑음강화 -5.8℃
  • 구름많음보은 -3.4℃
  • 맑음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0.4℃
  • 구름조금거제 3.3℃
기상청 제공

AI platform

'영유아 자폐스펙트럼장애' 조기진단 AI플랫폼 개발한다

서울대병원·세브란스병원 주축 컨소시엄 구성…정부예산 100억 원 투입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박재형 기자] 서울대학교·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 컨소시엄은 보건복지부 국립정신건강센터가 100억 원을 투입하는 ‘자폐스펙트럼장애 디지털 헬스 빅데이터 구축 및 인공지능 기반 선별·진단보조·예측 기술 개발’ 사업의 공동 책임기관으로 선정돼 기술개발에 본격 착수했다고 4일 밝혔다.

 

자폐스펙트럼장애는 대표적인 뇌 발달장애의 하나로, 이 범주에 들어가는 영유아는 특정 물건이나 행동양식에 집착할 뿐만 아니라 눈 맞춤이 힘들거나 언어발달이 지연되는 등 사회적인 상호작용과 의사소통에서도 어려움을 보인다.

 

보통 12~24개월 이내에 진단하고 치료가 이뤄진다면 예후를 개선할 수 있지만, 진단이 늦어져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2020년 기준 국내 자폐스펙트럼장애 인구는 2010년 대비 2배로 증가한 3만1000명에 달했다.

 

컨소시엄은 영유아 단계에서 조기에 질환 여부를 구별할 수 있는 빅데이터·AI 기반의 예측·진단 기술을 2024년 12월까지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컨소시엄에는 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 분당서울대병원, 한양대병원, 은평성모병원, 서울아산병원 등의 임상 전문가뿐만 아니라 네이버 클라우드, SK텔레콤, 루먼랩, 옴니CNS, 에코 인사이트, 네이버 커넥트재단, 어반유니온, 돌봄드림 등 분야별 전문 기업들이 함께 참여했다.

 

사업의 주관 책임자인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정신과 김붕년 교수는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이뤄진다면 향후 디지털 헬스데이터를 이용한 맞춤형 진단이 가능해지고, 자폐스펙트럼장애 치료의 패러다임이 바뀔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동 주관 책임자인 세브란스병원 소아정신과 천근아 교수는 “자폐스펙트럼장애는 현재까지 개발된 완치 약이 없어 조기진단을 통해 집중적이고 다각적인 행동치료를 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조기 진단에 필요한 AI 기반의 핵심기술을 선점하고, 다양한 디지털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공 연구자원 확보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