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4.1℃
  • 흐림강릉 25.8℃
  • 흐림서울 25.4℃
  • 흐림대전 26.7℃
  • 흐림대구 26.9℃
  • 구름많음울산 26.6℃
  • 흐림광주 26.5℃
  • 흐림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25.8℃
  • 구름많음제주 31.0℃
  • 흐림강화 24.0℃
  • 흐림보은 25.0℃
  • 흐림금산 27.5℃
  • 구름많음강진군 27.7℃
  • 구름많음경주시 26.4℃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LIFE platform

'구글 갑질'에 맞서다…인앱결제 강제에 대응하는 콘텐츠 업체들 

카카오, 웹 결제 위한 아웃링크 유지
교보문고는 포인트 지급으로 웹 결제 유도 중
알라딘은 앱 통한 전자책 구매 일시 중단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콘텐츠 업체들이 구글 인앱결제 강제화와 관련, 대응에 나서고 있다. 아웃링크 방식의 외부결제를 유지하거나, 웹 결제 시 포인트를 지급하는 등의 방식이다. 다수의 업체들이 수수료 인상에 따른 손해를 상쇄하기 위해 이용 요금 인상을 택한 것과는 달리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로 파악된다.


구글은 게임 앱에만 적용해 왔던 구글 인앱결제 의무 조치를 플레이스토어에 등록된 모든 앱으로 확대했다. 지난 1일부터는 콘텐츠 업체가 아웃링크로 웹 결제를 유도할 시 앱 마켓에서 퇴출시키고 있다. 이에 콘텐츠 업체들은 인앱결제에 따른 수수료를 최대 30%까지 물게됐다.


카카오는 구글의 이와 같은 방침에도 현재 안드로이드용 앱 내 웹 결제를 위한 아웃링크를 아직까지 유지하고 있다. 카카오톡 앱의 이모티콘 플러스 구독 가격은 기존 월 4900원에서 5700원으로 오른 상태다. 구글 인앱결제 수수료 15%가 포함된 가격이다. 다만 카카오는 앱 내 결제 페이지에서 "웹에서는 이보다 저렴한 월 3900원의 가격으로 구독할 수 있다"며 웹 결제 아웃링크를 안내하고 있다.


카카오는 아웃링크 조처와 관련한 구글 측의 공식적인 통보는 없었고 구글에서 연락이 오면 내부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교보문고는 앱을 통한 캐시 충전 시 구글 인앱 결제를 의무화했지만 웹사이트를 통해 전자책을 구매할 시 5%의 추가 캐시를 지급함으로써 웹 결제를 유도하고 있다. 같은 인터넷서점인 알라딘은 안드로이드 앱을 통한 전자책 구매를 일시 중단한 상태다. 

 

원스토어, 콘텐츠 결제 수수료 인하...점유율 확대 속도 

 

토종 앱마켓 '원스토어'는 최근 콘텐츠 이용 결제 수수료를 대폭 인하하며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원스토어는 수수료율을 기존 20%에서 최대 6%까지 낮췄다. 구글이 논란을 빚고 있는 틈을 타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실제 최근 음원 앱 '멜론'과 다수의 게임사들이 원스토어에 등록하며 입점 앱은 점차 늘어나고 있다.


한편 시민단체인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지난 3일 구글의 인앱결제 강제 행위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 강남경찰서에 제출했다. 수수료 부담으로 국내 주요 웹툰과 웹소설, 음원, OTT(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들이 안드로이드 앱 내 이용가격을 줄줄이 올린 탓에 국내 소비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는 것이 고발 요지다.

 

박순장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사무처장은 10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티빙, 웨이브, 네이버 등 대형 플랫폼 업체들이 수수료 인상을 틈타 이용료를 올리고 있다”며 “소비자들이 보기에는 파렴치한 행위다”고 피력했다.

 

박 사무처장은 “다음 주 중으로 플랫폼 업체들의 이와 같은 행위를 성토하는 성명서를 내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