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2.8℃
  • 흐림강릉 16.8℃
  • 흐림서울 18.3℃
  • 흐림대전 16.2℃
  • 구름많음대구 17.0℃
  • 흐림울산 17.0℃
  • 흐림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9.5℃
  • 흐림고창 15.7℃
  • 구름많음제주 20.6℃
  • 흐림강화 14.7℃
  • 흐림보은 13.3℃
  • 흐림금산 14.0℃
  • 흐림강진군 17.1℃
  • 흐림경주시 13.5℃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AI platform

빅테크 업계, AI 기반 물류산업 진출 속도

카카오아이프라이즈, '카카오아이라스' 출범
화물업체, 물류센터 등 모두 연결해 물류관리 효율성 높여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카카오, 네이버 등 빅테크 업계가 AI 기술을 기반으로 물류산업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지난 3일 인공지능(AI) 기반의 통합 물류 플랫폼 '카카오 아이라스'(Kakao i LaaS)를 공식 출범했다. '카카오 아이'는 카카오의 AI 플랫폼을, 라스(LaaS)는 서비스로서의 물류(Logistics as a Service)를 뜻한다.

 

'카카오 아이라스'는 화물업체, 물류센터, 물류를 받아보는 회원 등 모두를 연결해 판매·주문·창고 관리까지 손쉽게 물류 관리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AI 기술을 이용해 최근 물류 대란을 겪고 있는 시장 문제를 극복하겠다는 것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 분석 역량, 플랫폼 노하우 등을 카카오 아이라스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카카오 아이라스는 기존 물류 기업의 디지털 전환과 물류 시장 진출을 도모하는 기업이 물류 운영 프로세스를 구축하는 것을 지원하고 관련 데이터를 바탕으로 플랫폼 참여자들을 필요에 맞게 연결하는 방식을 취한다. 대형 물류창고를 거점으로 한 쿠팡, 컬리 등의 서비스와는 결이 다르다.

 

화주는 카카오 아이라스의 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 최적의 물류센터를 사용할 수 있고, 주문, 창고, 재고 관리, 배송 등 물류의 전반적인 과정을 일괄적으로 확인하는 것이 가능하다. 회원사는 비어있는 물류센터 공간을 활용해 수익을 창출하고 고객 유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카카오 아이라스 출범 행사에서 “카카오 아이라스의 비전은 화주가 합리적인 비용으로 물류 서비스를 이용하고 물류사는 더 많은 물류를 처리할 수 있어 모든 생태계 참여자가 이익을 보는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네이버는 지난해 NFA 출시해 물류 기능 고도화 도모

 

네이버는 지난해 물류 플랫폼 NFA(Naver Fulfillment Alliance)를 출시했다. NFA(Naver Fulfillment Alliance)는 네이버의 49만개 스마트스토어와 브랜드스토어 사업자를 대상으로 풀필먼트 서비스를 중개 연결한다. 풀필먼트 서비스란 주문이 들어오면 판매자를 대신해 물류 전문업체가 제품을 선택하고 포장한 뒤 배송까지 마치는 방식이다.

 

NFA는 CJ대한통운 등 다수의 풀필먼트 업체 중 판매자가 원하는 서비스를 고를 수 있도록 했다. 판매자가 NFA 서비스를 사용하면 포장, 배송, 재고 관리뿐 아니라 불량품 검수, 반품 처리 등 물류 전반에 투입되는 자원을 줄일 수 있다.

 

네이버는 궁극적으로 NFA를 통해 AI 기반 수요예측, 관련 데이터 제공 등 물류 기능을 고도화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풀필먼트 분야뿐만 아니라 택배, 프리미엄 배송, 물류창고 등 물류와 연계된 다양한 사업자와 적극 협업하겠다는 청사진도 제시했다.

 

익명을 요청한 네이버 관계자는 5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NFA에는 최근 물류 IT 스타트업 ‘테크타카’가 추가 합류했고, 디지털 종합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도 곧 합류 예정”이라며 “다양한 역량을 갖춘 물류 스타트업들을 합류시켜 포트폴리오를 넓혀가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AI와 데이터를 접목한 수요 예측 기반의 물류 솔루션 등도 순차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커머스 강화에 열을 올리고 있는 카카오와 네이버 입장에선 물류 네트워크 사업 진출은 금융, 결제 서비스 출시에 이은 자연스러운 흐름이다. 코로나19 종반전을 향해 가고 있는 상황에서도 줄지 않는 배송 수요에 대한 대응이기도 하다.

 

물류업계에서는 비대면 생활 방식의 정착으로 엔데믹 체제에서도 물류산업의 성장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