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7.7℃
  • 흐림강릉 3.7℃
  • 구름많음서울 8.1℃
  • 구름조금대전 9.4℃
  • 흐림대구 6.4℃
  • 흐림울산 5.8℃
  • 구름많음광주 9.9℃
  • 흐림부산 6.9℃
  • 구름많음고창 9.5℃
  • 흐림제주 11.4℃
  • 구름많음강화 7.5℃
  • 구름많음보은 6.9℃
  • 구름많음금산 7.5℃
  • 흐림강진군 9.7℃
  • 흐림경주시 5.8℃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DEVICE platform

통신장애 발생하면 공공와이파이 연다...유형별 장애 따른 대비책 만들어

과기정통부 '네트워크 안정성 확보 방안' 발표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지난 10월 25일 발생한 KT 통신장애 사건과 같이 통신 재난이 발생하면, 긴급한 인터넷 사용이 가능하도록 공공‧상용 와이파이를 개방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9일 KT 통신장애 사고에 대한 후속 대책으로 ‘네트워크 안정성 확보 방안’을 발표했다.

 

네트워크 안정성 확보 방안에 따르면, 통신재난 위기경보 ‘경계’ 발령 시에 공공・상용와이파이를 개방하고 누구나 쉽게 알 수 있도록 통합 식별자(Public WiFi Emergency)를 별도 송출하게 된다. 현재 공공와이파이는 총 7만 2000여 개 설치되어 있으며, 상용 와이파이는 KT 10만 3000여 개, SKT 8만 8000여 개, LG U+ 7만 6000여 개가 존재한다.

 

더불어 전국적 유선망 장애 시 무선망 사용자가 타사 유선망을 경유해 인터넷에 접속하는 통신사 간 상호 백업체계를 필수서비스부터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또 국지적 무선망 장애 발생 시 이용자가 기존 단말을 통해 타 통신사의 무선통신망을 이용하는 로밍규모를 시도규모 통신재난에 대부분 대응할 수 있도록 기존 200만 개에서 300만 개로 1.5배 확대한다.

 

소상공인 보호를 위해 백업 서비스도 지원한다. 선인터넷 장애 시 소상공인 휴대폰으로 테더링(무선통신)을 통한 판매시점정보관리시스템(POS) 결제기기의 무선통신 기능을 개발하고, 표준 공용단말 등 관련기술 개발을 통해 재난 시 주회선을 대체하여 서비스 제공 시에만 요금을 부과하는 무선 백업요금제를 검토할 계획이다.

 

케이블 단선, 정전, 화재 등 다양한 장애 유형에 따른 대비책도 만든다. 케이블 단선 예방을 위한 굴착공사정보 공유데이터베이스 구축, 정전 대비를 위한 소형발전기 추가확보, 화재 등 물리적 재난에 대비한 통신망 이원화 등이 계획되어 있다.

 

코어망 일부 장비에 오류가 발생하더라도 오류가 전체장비에 확산하지 않도록 코어망 계층 간 오류확산 안전장치를 마련하고, 지역망에서 발생한 오류가 타지역에 전파되는 것을 막기 위해 가입자망의 라우팅을 지역별로 분리할 예정이다. 또 유선망의 장애가 무선망의 장애로 이어지지 않도록, 무선망에서도 자사 유선망 외 재난 시 활용 가능한 인터넷 접속 경로를 확보하는 ‘유무선 접속 경로 이중화’가 추진된다.

 

그리고 네트워크 발생 시 문자메시지나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지체없이 장애를 고지하도록 제도가 개선된다.

 

과기정통부는 “네트워크는 코로나19 이후 재택근무, 원격수업 등 초연결사회로의 발전이 가속화됨에 따라 디지털 대전환과 디지털경제의 지속 성장을 견인하기 위한 핵심 기반”이라면서 “지난 10월 KT 네트워크 장애 사고로 인해 국가기간 통신망의 중요성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18년 아현사고 이후 네트워크 안정성 확보를 위해 자연재해‧화재 등 물리적 재난 예방‧대응이 중점 추진되었으나, 최근 네트워크 장애가 인적오류, 정전, 공사, 자연재해 등 내부적, 외부적 요인에 따라 다양하게 발생하고 있어 체계적인 대응강화 필요성이 높아졌다”고 덧붙였다.

 

* 본 기사는 보도자료를 기반으로 작성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