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0.3℃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3.0℃
  • 맑음광주 2.8℃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1.6℃
  • 맑음제주 8.9℃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3.4℃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2.3℃
  • 맑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LIFE platform

“내 계정 털렸을까?”...개인정보위 ‘털린 내 정보 찾기 서비스’로 확인

개인정보위-한국인터넷진흥원, 16일부터 '털린 내 정보 찾기 서비스' 시작
1일 총 5개 계정 정보 조회 가능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이지혜 기자]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오는 16일 오전 10시부터 ‘털린 내 정보 찾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털린 내 정보 찾기 서비스’는 이용자가 평소 온라인 상에서 사용하는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면 계정정보가 유출된 이력을 알려주는 서비스다.

 

해당 서비스는 ‘2단계 이용자 인증(이메일 인증‧계정탈취 방지인증)’을 적용하여 안전성을 높였고, 이메일 계정 하나로 1일 총 5개의 계정정보 조회가 가능하다.

 

작년 11월 개인정보위와 진흥원이 자체 확보한 다크웹 등 음성화 사이트에서 불법 유통되고 있는 국내 계정정보 2300만여 건과 구글의 비밀번호 진단 서비스 정보 40억여 건 등을 활용해 유출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용자가 서비스 조회를 통해 유출 이력을 확인한 경우 내 정보 찾기 서비스 내 ‘안전한 패스워드 선택 및 이용 안내’ 메뉴에 따라 비밀번호를 변경하거나, 해당 사이트에서 ‘휴대전화 인증코드 적용’ 등 2차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우, 이를 적용하여 추가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더불어 사용하지 않는 웹사이트의 회원탈퇴를 위해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를 이용해 계정정보를 삭제처리 할 수 있다.

 

개인정보위는 “불법 유통되는 계정정보는 명의도용, 보이스피싱 등 각종 범죄에 악용되어 2차 피해로 커질 수 있다”면서 “특히 대다수 이용자가 여러 웹사이트에서 동일한 계정정보를 사용하고 있어, 찾기 서비스를 이용하여 추가 유출 피해가 확산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송상훈 개인정보위 조사조정국장은 “유관기관 간 협력을 통해 불법 유통되고 있는 ‘이메일, 전화번호 등’을 추가하여 확인할 수 있는 범위를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아갈 계획”이라며 “국민에게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서비스를 적극 이용해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 본 기사는 보도자료를 기반으로 작성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