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6℃
  • 구름많음강릉 14.4℃
  • 흐림서울 4.5℃
  • 구름조금대전 2.3℃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7.7℃
  • 맑음광주 5.0℃
  • 맑음부산 10.8℃
  • 맑음고창 2.7℃
  • 구름많음제주 13.6℃
  • 흐림강화 3.8℃
  • 구름조금보은 -1.2℃
  • 구름많음금산 -0.4℃
  • 구름조금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2.2℃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LIFE platform

전국 전기차 충전기 상태 정보, 30분에서 5분 단위로 빨라진다

환경부, 기존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을 ‘무공해차 통합누리집’으로 개편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환경부가 제공해왔던 전국의 충전기 상태 정보가 30분 단위에서 5분 단위 제공으로 빨라져 소비자들이 실시간으로 충전기 이용 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환경부는 기존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을 ‘무공해차 통합누리집’으로 개편하고, 환경부 공공급속충전기와 민간충전사업자의 충전기 정보를 하나로 모으는 통합관리 플랫폼을 올해 말까지 구축한다고 13일 밝혔다.

 

환경부는 그동안 전기차 충전시설의 정보를 관리하는 저공해차 통합누리집(www.ev.or.kr)을 운영하며 전국 충전기 위치, 사용 가능 상태 정보 등을 제공해왔다.

 

그러나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은 정보의 구체성이 떨어지고 실시간으로 정보가 반영되지 않는 등 한계가 있었다.

 

환경부는 이번 통합관리 플랫폼 구축을 통해 전국 전기차 충전기의 상태정보, 충전량, 충전사용요금 등 주요 정보를 한데로 모아 전기차 충전기 통합관리를 위한 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번에 구축하는 플랫폼은 환경부가 운영 중인 충전기(5564기) 외 민간에서 운영하는 전국 약 9만 2000기의 충전기의 상태 및 이용정보를 종합하는 통합플랫폼이다.

 

이를 위해 환경부는 올해 8월 국내 25개 민간충전사업자와 영상 간담회를 개최해 운영 중인 충전기의 상태정보, 이용정보 등을 표준화된 형태로 받기로 협의했다.

 

환경부는 이번 플랫폼이 민간충전사업자의 충전기 안내, 예약, 결제 등 다양한 서비스 개발에 사용되면 전기차 이용자의 편의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민간사업자의 영업 정보를 철저히 보호해 소비자 이용정보가 외부로 유출되지 않도록 관리하는 한편 관련 정보들을 정부 충전기 정책 수립에 활용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이번에 개편되는 무공해차 통합누리집 정보를 더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내년부터 시스템을 고도화한다.

 

 

아울러 수소차 충전소 공정관리 효율화를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미래차(전기·수소차)를 뒷받침하는 통합시스템으로 발전시킬 예정이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전기·수소차 충전기 관련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플랫폼을 구축해 무공해차 대중화 시대를 선도할 것”이라며 “국내 정보통신 기술과 충전기 관련 정보가 결합한다면 무공해차 보급뿐 아니라 충전 서비스 산업에서도 세계를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 본 기사는 보도자료를 기반으로 작성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