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2.9℃
  • 구름많음강릉 16.7℃
  • 흐림서울 18.5℃
  • 흐림대전 16.7℃
  • 흐림대구 17.2℃
  • 흐림울산 17.5℃
  • 흐림광주 18.5℃
  • 흐림부산 19.4℃
  • 흐림고창 16.1℃
  • 구름많음제주 20.8℃
  • 흐림강화 15.5℃
  • 흐림보은 13.3℃
  • 흐림금산 14.2℃
  • 흐림강진군 17.2℃
  • 구름많음경주시 13.7℃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LIFE platform

배민·요기요 잡을까…공공배달앱 춘추전국시대

경기도 '배달특급', 군산 '배달의명수', 대구 '대구로' 등 지역별 공공배달앱 출시
수수료 2% 이내·광고 무료 등 소상공인 지원 혜택 내세웠지만 이용량은 미미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이혜진 기자]  군산의 배달의명수, 경기도의 배달특급, 강원도의 일단시켜, 대구의 대구로…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공공배달앱이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다. 일부는 사라지고 통합되기도 한다. 전국 지자체의 공공배달앱은 20여 개를 넘어섰다. 공공배달앱의 시초는 군산이다. 2020년 3월 전라북도 군산 '배달의명수'를 시작으로 경기도의 '배달특급', 강원도의 '일단시켜' 등이 지역민 배달서비스를 시작했다. 코로나19가 한참인 2021년 공공배달앱 확산세가 절정에 달했고, 2022년인 지금도 3월 전주맛배달, 7월 전남 먹깨비가 새로 런칭하며 할인쿠폰 및 각종 예매권 등 이벤트로 홍보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자체들이 뛰어들어 전국적으로 공공배달앱이 생기게 된 이유에는 '소상공인 지원'이 가장 컸다. 코로나19가 절정일 때 배달가능한 요식업을 하는 소상공인들의 일은 늘어났지만 '배달의 명수', '요기요' 같은 배달업계에 12%가 넘는 수수료를 내고 나면 남는 것이 없다고 하소연하는 사장님들의 불만이 생겨났다.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공공배달앱은 배달의 민족이나 요기요 같은 대형 배달앱에 비해 2%이하의 수수료를 받거나 아예 없어서 소상공인 입장에서는 반길 수밖에 없었다. 

 

소상공인 - 1% 내외 낮은 수수료, 카드수수료 할인, 무료 광고

 

소상공인 입장에서 공공배달앱의 가장 큰 장점은 낮은 수수료이다. 인천이나 강원도, 경남의 거제 등은 수수료 0%라는 파격적인 지원을 내세우며 공공배달앱을 런칭시켰다. 전국 최초 공공배달앱 '배달의 명수'의 경우 수수료와 광고료를 없애 가맹점주들의 부담을 덜었다. 2020년 12월 시작한 경기도의 공공배달 앱 '배달특급'은 대선후보였던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의 도입으로 큰 화제성을 몰고왔다. 배달특급은 수수료 1%에 광고비는 무료다.

 

소비자 - 할인쿠폰, 지역화폐 결제서비스, 포인트, 이벤트..

 

소비자 입장에서 공공배달앱을 쓰는 가장 큰 이유는 지역화폐 결제와 할인쿠폰이다. 대전의 휘파람은 8월 5일부터 12일까지 5000원 쿠폰할인을 준다. 대전지역화폐인 '온통대전' 결제코너를 따로두어 결제만으로도 5% 캐시백이 가능하여, 5%의 추가할인 혜택을 받는 셈이다.

 

또한 다양한 이벤트로 소비자를 유입시키기도 한다. 올해 3월 오픈한 전주맛배달은 요금을 결제하면 매월 1400명을 추첨해 3000원 할인쿠폰을 준다. 전주사랑상품권 체크카드로 결제하면 매달 10명에게 포인트 5만 점을, 20명에게는 전북현대모터스FC의 홈경기 예매권을 준다. 경기도의 배달특급을 사용하는 용인의 경우, 용인와이페이로 결제하면 충전 인센티브 할인과 1만 원 이상 결제시 5% 할인 쿠폰 혜택까지 받을 수 있다.

 

유명무실한 공공배달앱

 

20여 개가 넘는 지자체 공공배달앱이 생겨나고 있지만, 이를 알고 직접 결제하는 소비자의 비율은 높지 않다.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실에서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21년 11월 기준 하루 평균 이용자 수가 1000명 이상인 공공배달앱은 배달의명수(3만 명), 배달특급(1만5000명), 대구로(4258명), 배달e음(3068명), 먹깨비(1100명) 5곳 뿐이었다. 광고료가 무료라고는 하지만, 정해진 예산에서 지출이 되다 보니 사기업의 마케팅과 비교되는 수준이 아니다. 홍보비로 지원된 예산은 평균 1400만 원 정도에 불과하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존재 자체를 모르기도 할뿐더러, 앱 내에 주문 가능한 매장수가 절대적으로 적어 할인쿠폰이나 지역화폐 사용이라는 목적성을 제외하고는 공공배달앱을 선택할 가능성은 현저히 적어진다.

 

또한 공공배달앱은 지자체별로 진행되다 보니 거주지가 2곳 이상인 사람은 여러개의 배달앱을 설치해야 하는 등 지역적인 한계가 존재한다. 대전지역에서 휘파람과 함께 출시됐던 '부르심'은 서비스를 휘파람과 통합하게 되어 중단됐다. 여수시 '씽씽여수'를 운영하던 업체는 가입자수 6000여 명, 하루 평균 이용자수가 20여 명에 그치자 업무협약을 맺은지 1년이 조금 넘은 시점에 운영에서 손을 뗐다.

 

공공성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성장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온다. 수수료 수익이 아닌 지자체 예산으로 운영되다보니 가입자나 입점 업체를 적극적으로 유치할 만한 동력이 없고 정치적인 이해관계에 따라 공공배달앱의 존폐가 좌우되기도 한다.  

 

공공배달앱의 향후 전망은

 

그럼에도 지자체의 공공배달앱은 계속 생겨나고 유지될 전망이다. 공공배달앱의 태생 자체는 '지역 내의 소상공인 지원'이라는 정치적인 목적이 있다. 로컬상권을 연구하고 컨설팅 중인 김용한 박사는 본인의 블로그에 "실질적인 성과는 차치하더라도, 소상공인 지원이라는 명분을 통해 지자체장의 이미지와 지지도를 관리하는 측면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다. 특히나 공공배달앱은 지역에 다수가 종사하는 음식점주, 소상공인들에게 어필하기 좋은 특성을 갖고 있기 때문에 정치인 입장에서는 매력이 크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정된 예산과 정치적인 이유에 따라서 공공배달앱의 존망이 위태로울 수도 있다. 물론 일정기간 지역화폐나 지역상품권 등을 소비하는 측면에서도 당장에 쓰임새가 없어지지는 않을 것이다. 김용한 박사는 "지자체의 입장에서는 다른 소상공인 및 전통시장 등의 지원하는 것과 비교해서 크게 나쁠게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최대 15%의 소비자 할인효과를 보았던 배달특급도 지역화폐예산 삭감 움직임에 따라 운영에 차질이 생기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작년까지 10%의 할인율을 주었던 대전시의 지역화폐 온통대전도 8월부터 5%의 할인율로 줄어들면서 온통대전 사용처의 매출이 줄어든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