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2.8℃
  • 흐림강릉 16.8℃
  • 흐림서울 18.3℃
  • 흐림대전 16.2℃
  • 구름많음대구 17.0℃
  • 흐림울산 17.0℃
  • 흐림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9.5℃
  • 흐림고창 15.7℃
  • 구름많음제주 20.6℃
  • 흐림강화 14.7℃
  • 흐림보은 13.3℃
  • 흐림금산 14.0℃
  • 흐림강진군 17.1℃
  • 흐림경주시 13.5℃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보도자료

KT, 독거노인에 AI스피커 2500대 제공…노인돌봄 사각지대 해소

AI 스피커에 말 거는 발화량 하루 약 10건…날씨·시간 등 주로 질문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박재형 기자] KT는 독거노인 돌봄 지원 AI(인공지능) 케어 서비스에 ABC(AI·빅데이터·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플랫폼을 접목해 서비스를 강화했다고 27일 밝혔다.

 

KT AI 케어 서비스는 AI 스피커 '기가지니 LTE2'를 통해 독거노인의 일상생활과 정서적 지지를 지원한다.

 

독거노인이 응급 상황 시 “지니야 살려줘”라고 외치면 KT텔레캅과 119간 연계 서비스를 통해 24시간 구조를 받을 수 있고, 보호자로 등록된 휴대전화에 자동으로 연락이 취해진다.

 

약 복용 시간을 알려주거나 인지장애 예방용 게임, 말벗 대화 등 기능도 제공한다.

 

KT에 따르면 지난해 5월 서비스 출시 후 현재까지 AI 케어 서비스를 받는 독거노인 가구는 564가구다. 한국장애인개발원,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등이 운영하는 요양시설과 보호시설 중 200곳에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시설 내 독거노인 등에 제공하는 AI 케어 서비스를 모두 합쳐 KT가 제공하고 있는 스피커는 약 2500대에 달한다.

 

KT는 어르신들이 현재까지 AI 스피커에 말을 건 발화 횟수는 약 17만 건을 넘겨 일평균으로는 약 10건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어르신들은 “오늘 날씨 어때”, “지금 시간 몇 시야”, “음악 틀어줘” 등 발화를 주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영식 KT DX플랫폼사업본부장(상무)은 “KT AI 케어 서비스는 어르신들에 감성 케어 서비스를 제공해 지방자치단체나 인력 복지사들의 대면 업무를 줄여주고 업무 효율성을 높여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T는 AI 스피커 제공 협약을 맺은 부산 동래, 광주 서구, 전남 나주 외에도 협력 지자체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기가지니 LTE2 기반 AI케어 서비스 외에도 케어로봇 다솜이, AICC(AI 기반 고객센터) 등을 활용한 취약계층 돌봄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