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31.5℃
  • 구름조금강릉 30.2℃
  • 구름조금서울 33.3℃
  • 맑음대전 33.9℃
  • 맑음대구 31.2℃
  • 구름조금울산 28.4℃
  • 맑음광주 32.0℃
  • 맑음부산 28.9℃
  • 구름조금고창 32.2℃
  • 구름많음제주 31.1℃
  • 구름많음강화 30.8℃
  • 맑음보은 32.2℃
  • 구름조금금산 32.3℃
  • 맑음강진군 31.2℃
  • 맑음경주시 29.4℃
  • 구름많음거제 28.6℃
기상청 제공

e기업PR

삼성전자, 상업용 마이크로 LED 디스플레이 ‘더 월’ 신제품 출시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삼성전자가 마이크로 LED 기술을 기반으로 한 상업용 디스플레이 ‘더 월(The Wall)’ 신제품(모델명 IWA)을 한국을 포함해 글로벌 시장에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더 월은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초소형 LED 소자를 적용한 초고화질 디스플레이로, 베젤이 없는 모듈러 방식을 통해 맞춤형 디자인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은 ‘마이크로 AI 프로세서’를 새로 탑재해 영상 최적화 기술인 업스케일링을 개선했고, 기존보다 약 40% 작아진 신규 소자를 적용해 검정 표현력을 향상했다고 설명했다.

 

기존 대비 두께가 절반가량으로 얇아졌고, 각 모듈을 케이블 없이 연결하는 디자인을 적용해 설치 편의성도 개선됐다. 오목하거나 볼록한 형태뿐만 아니라 S자·L자 형태 등 다양한 방식으로 설치가 가능하다.

 

1천형 이상 제품까지 맞춤형 제작이 가능한 신제품은 8K 해상도(16:9 화면 기준)에 120Hz 고주사율을 지원하며 최대 가로 해상도 16K(15,360x2,160)를 구현했다.

 

신제품은 글로벌 규격 인증 기관인 독일 TUV 라인란드로부터 청색광(Blue light) 저감 ‘눈 보호 인증(Eye Comfort)’을 받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가전 분야에서는 이미 마이크로LED 디스플레이를 본격적으로 적용하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3월 110인치 마이크로LED TV를 선보인 바 있다. 지난해에는 삼성전자는 99인치와 88인치 제품도 공개했으며 올해 하반기에는 70~80인치대 마이크로LED TV를 내놓을 계획이다.

 

이번 더 월 출시로 상업용 시장에서도 마이크로LED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하혜승 전무는 “인공지능과 최신 디스플레이 기술로 한 층 더 진화한 더 월은 업계 최고의 성능을 자랑하는 고객 맞춤형 디스플레이”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꿔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마이크로LED는 100마이크로미터(㎛) 이하의 작은 LED다. 적색·녹색·청색의 마이크로LED를 사파이어 웨이퍼에 촘촘히 박는 형태로 모듈을 만든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와 달리 무기물로 구성돼 수명·신뢰성·효율·속도 등에서 더 우수하다. OLED 대비 10~100배 이상 밝다는 장점도 있다. 이 때문에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불린다.

 

 

* 본 기사는 보도자료를 기반으로 작성됐습니다.

HOT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