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6℃
  • 흐림강릉 23.8℃
  • 서울 19.1℃
  • 대전 20.2℃
  • 흐림대구 19.5℃
  • 흐림울산 18.8℃
  • 광주 19.9℃
  • 흐림부산 19.3℃
  • 흐림고창 20.1℃
  • 제주 21.1℃
  • 흐림강화 18.9℃
  • 흐림보은 19.2℃
  • 흐림금산 19.6℃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HOT

네이버는 왜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 뛰어들었나?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올해 상반기 최대 인수·합병(M&A) 매물로 꼽히는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 네이버가 신세계의 손을 잡고 뛰어 들어 롯데그룹과 경합을 치르게 됐다.

 

7일 이커머스업계에 따르면 이날 정오에 마감된 이베이코리아 매각을 위한 본입찰에는 롯데쇼핑과 신세계그룹의 이마트가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

 

이중 이마트는 네이버와 손잡고 본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G마켓과 옥션, G9를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는 국내 이커머스 시장에서 유일하게 안정적으로 흑자를 내는 온라인 쇼핑몰이다.

 

업계에서는 플랫폼 기업으로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는 네이버가 왜 매각금액이 5조 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뛰어 들었는지 물음표를 던진다. 

 

이번 이베이코리아 인수 참여는 지난 3월 네이버가 신세계 그룹과 2500억 원 규모의 지분을 맞교환하는 동맹을 맺을 때부터 예견됐다.

 

이와 관련 이남곤 이마트 팀장은 “지분 교환 이후부터 서로 잘 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아 협업할 수 있는 방안들을 모색해왔다”고 말해 이번 인수전 참여가 이때부터 논의 됐음을 암시했다.

 

신세계와 지분 교환 당시 네이버는 전략적으로 사업제휴 관계를 강화하고 유지하기 위해 신세계인터내셔날, 이마트와 자기주식을 상호매입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양사는 이를 통해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하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결합이라는 새로운 실험에 돌입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는 네이버가 이커머스 시장에 대한 야심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될 수밖에 없다. 항간에는 신세계와 네이버의 연합을 반쿠팡연대로도 보고 있다.

 

네이버는 지금까지 네이버쇼핑을 통해 이커머스 사업을 하고 있지만 거의 플랫폼에 불과했다.

 

네이버는 지난해 쇼핑 거래액이 28조 원에 달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하지만 플랫폼에 불과한 네이버가 이 거래액을 온전히 수익화하지는 못한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네이버가 이커머스 자체에서 수익을 올리는 게 아니라 거기 모인 고객을 상대로 한 광고수수료로 수익을 얻는 구조 때문이다.

 

이 같은 구조를 탈피하고 이커머스로 성장하고 싶어 하는 네이버에게는 유통과 배송체계를 갖추고 있는 신세계가 필요한 것이다.

 

이런 가운데 매물로 나온 이베이코리아의 인수는 쿠팡처럼 성공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해석된다.

 

이베이코리아의 매출은 지난해 물품을 판매할 때 발생하는 수수료 기준으로 1조3000억 원, 영업이익은 850억 원으로 추정된다. 이는 미국 이베이 본사가 올해 2월 발표한 실적 자료를 토대로 역산해 추정한 수치로, 이베이코리아는 16년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집계한 2020년 국내 온라인 쇼핑 거래액 161조 원을 기준으로 하면 이베이코리아의 시장 점유율은 12% 정도로 추정된다.

 

이남곤 이마트 팀장은 “이번 네이버와 함께 하는 이베이코리아 인수 추진은 진행 중인 사항이라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는 어려우나 양사 간의 상호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들을 찾는 과정의 결과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e코노헬스

더보기

포토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