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0.1℃
  • 구름많음강릉 19.9℃
  • 구름많음서울 21.4℃
  • 박무대전 22.0℃
  • 구름많음대구 22.8℃
  • 구름많음울산 22.2℃
  • 박무광주 20.2℃
  • 흐림부산 21.1℃
  • 구름조금고창 17.3℃
  • 안개제주 18.5℃
  • 구름많음강화 19.2℃
  • 구름조금보은 20.4℃
  • 구름많음금산 21.9℃
  • 구름많음강진군 20.5℃
  • 맑음경주시 21.9℃
  • 맑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국토부, 5월부터 무착륙 관광비행 확대…김포·대구·김해공항서도 뜬다

해외 여행객과 동일한 면세혜택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국토교통부는 오는 5월부터 김포·대구·김해공항에서도 무착륙 국제 관광비행 항공편을 운항한다고 18일 밝혔다. 그동안 방역관리를 위해 인천국제공항에서만 무착륙 관광비행을 허용해왔는데, 김포·대구·김해 등 지방공항으로 이를 확대하는 것이다.

 

무착륙 관광비행은 출국 후 다른 나라 영공까지 선회비행을 하고 착륙과 입국 없이 출국 공항으로 재입국하는 형태의 비행을 말한다.

 

재입국 후 코로나19 검사와 격리가 면제되고, 탑승객에게는 일반 해외 여행객과 동일한 면세 혜택이 부여된다.

 

무착륙 관광비행은 지난해 12월 12일 인천공항에서 첫 운항을 시작한 이후 올해 3월까지 7개 국적 항공사가 관광비행 항공편 총 75편을 운항했으며 8000여 명이 탑승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사실상 국제선 하늘길이 끊긴 상황에서 무착륙 관광비행은 관련 업계의 매출 증대와 고용유지의 버팀목이 되고 있다.

 

이 때문에 항공·면세업계 등은 지방공항 확대 등 무착륙 관광비행 상품 다변화를 정부에 요구해 국토부가 이번 조치를 취한 것이다.

 

다만 방역관리, 세관·출입국·검역(CIQ) 심사인력, 면세점 운영 여부 등을 고려해 일단 김포·대구·김해공항 등 3곳에서 무착륙 관광비행을 추진한다.

 

청주·양양공항 등은 향후 항공사 희망 수요, CIQ 인력 복귀 및 면세점 운영 재개 등의 상황을 고려해 추후 추진을 검토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방역관리 및 세관심사를 위해 관광비행편 간 출·도착 시간 간격을 충분히 확보하고, 공항별 하루 운항 편수도 3편 수준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윤진환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이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전 과정에 대해 엄격한 방역 조치를 시행하겠다”며 “무착륙 관광비행이 관련 업계의 경영난 해소에 도움이 되고, 국민들에게는 특별한 여행의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e코노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