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0.1℃
  • 흐림강릉 0.8℃
  • 서울 3.1℃
  • 대전 10.9℃
  • 대구 13.4℃
  • 울산 15.5℃
  • 광주 10.3℃
  • 부산 15.0℃
  • 흐림고창 5.9℃
  • 제주 13.0℃
  • 흐림강화 0.9℃
  • 흐림보은 10.1℃
  • 흐림금산 12.2℃
  • 흐림강진군 11.4℃
  • 흐림경주시 7.7℃
  • 흐림거제 16.6℃
기상청 제공

“닭날개-닭다리 품절”…치킨업계 부분육 수급 전쟁, 왜?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이지혜 기자]

 

코로나19와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 장기화에 치킨업계가 부분육 수급에 비상을 맞았다.

 

최근에는 입맛에 맞는 부위를 골라먹는 취향이 늘면서 윙, 콤보 등 부분육 상품이 인기를 얻고 있는 추세다. 코로나19 이후 배달 음식을 시켜먹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소비량은 더욱 늘었다. 하지만 수급이 어려워지면서 일부 업체는 품절을 예고하기도 하는 등 시름이 깊어졌다.

 

농촌진흥청이 지난 6월 30일부터 7월 24일까지 20~69세 남녀 11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가구의 70.8%가 닭고기를 일주일에 한 번 이상 먹는다고 밝혔다. 성인 1인당 닭고기 연간 소비량은 지난 2017년보다 1.2kg 늘어난 15.76%에 달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가정에서 닭고기를 배달해 먹은 비율은 11.5% 늘었다. 

 

닭고기 부위별 소비 의향은 ‘닭 한 마리’가 15.4%, ‘닭 부분육’이 32.8%에 달했다.

 

하지만 AI 장기화로 부분육 생산이 줄었다. 부분육에는 일반 후라이드 치킨에 사용되는 9~10호 닭이 아닌 12~15호 닭이 사용된다. AI 감염과 예방적 살처분을 우려하는 농장들은 닭이 그만큼 클 때까지 기다리기보다, 평소보다 더 빨리 생계를 내보내는 편을 택했다. 

 

또한 부분육 생산은 기계가 아닌 사람이 하는 만큼 인건비 문제도 생겼다. 

 

닭다리나 날개 등 인기있는 부분육을 도려내고 난 후 가슴살 등 남은 부위를 급식업체 등에 납품하는게 보통이었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공급처가 여의치 않아지면서 농가는 부분육 공급을 꺼리게 됐다. 닭 한마리당 날개와 다리는 2개씩 나오는 만큼, 이 부위만으로 이뤄진 상품을 내보내려면 여러 마리의 닭이 필요하다. 

 

이 가운데 부분육이 매출 비중의 60%를 차지하는 교촌치킨은 최근 공식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최근 원육 수급 부안정으로 윙(닭 날개), 콤보(닭 다리+닭 날개) 메뉴 주문이 어려울 수 있으니 양해 부탁드린다”는 공지를 내보냈다. 

 

BBQ도 부분육 수급에 애를 먹으면서 전국 농장에 구매 관련 직원을 보내 닭고기를 찾는중이다. BBQ는 현재 가맹점이 원하는 물량의 약 98% 수준을 가까스로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육계 살처분 등으로 닭고기 생산량이 줄면서, 치킨업계는 가격 상승 압박도 받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일 밤 12시 기준 살처분된 육계는 698만4000마리 규모다. 

 

한국육계협회에 따르면 22일 부분육 시세는 넓적다리 5726원, 북채(닭다리) 6301원, 날개 6735원, 가슴 6479원, 안심 6479원 등이다. 날개 가격은 1년 전 4657원보다 무려 44.6% 올랐고, 북채는 44.2%, 넓적자리는 43.7% 인상됐다.



e코노헬스

더보기

포토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