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1.9℃
  • 맑음서울 0.7℃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6.8℃
  • 구름조금울산 6.1℃
  • 맑음광주 3.3℃
  • 구름많음부산 8.2℃
  • 맑음고창 0.4℃
  • 구름많음제주 7.8℃
  • 구름조금강화 -0.8℃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2.4℃
  • 구름많음강진군 2.9℃
  • 구름조금경주시 4.2℃
  • 구름많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데스크칼럼] 정부, 백신 논쟁 신속히 잠재우고 국민 안심시켜야 한다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박재형 편집국장]

 

최근 잇따르는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사망 관련해 논쟁이 끊이질 않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관련 대처를 잘해온 정부의 체면을 구기고 있어 안타깝게 한다. 심지어 대한의사협회(의협)는 22일 ‘독감예방접종 사망사고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에 대한 안전성 입증을 위해 예방접종을 일주일간 잠정 유보할 것을 정부에 권고했다. 이어 제주의 민간 의료기관 다수가 대한의사협회의 접종 보류에 동참하기로 해 접종 거부 사태가 전국적으로 확대될지 주목된다.

 

최근 맞을 것이냐 미룰 것이냐는 이 문제를 두고 정치권에서도 논쟁은 뜨겁다.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의 국정감사에서도 여야 간 격론이 벌어졌다. 사망 신고가 이날 하루만 10건 넘게 접수된 이날 더불어민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가라앉지 않은 상황에서 접종은 계속돼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국민의힘은 접종 중단과 전수검사를 촉구했다. 늦으면 안 된다는 절박함과 현재의 위기가 심각하다는 인식의 충돌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 같은 논쟁보다는 근거 있는 판단과 함께 합리적인 대처가 필요한 시점이 필요한 시기다. 독감이 유행하기 전에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는 데에는 의료계의 이견이 없다. 대한백신학회 등 일부 의료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을 중단하면 코로나19와 동시에 독감이 유행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백신 접종을 지속할 것을 주장했다.

 

이에 단순한 이분법적 접근 자체를 지양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김우주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사망 사례가 발생했다고 해서 무턱대고 중단해야 한다는 건 논리적이지 못한 접근”이라며 “고령자의 경우 백신 접종하지 않을 경우 독감으로 인한 폐렴, 기저질환 악화 등으로 사망 위험에 처할 수 있으므로 합리적인 방안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 같은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서도 백신의 잘 못된 부분을 신속하게 찾고 국민을 안심시키는 길이 최선이다. 합리적인 근거에 의한 대책이 무엇보다도 절실한 시점이다.



e코노헬스

더보기

포토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