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1.9℃
  • 맑음서울 0.7℃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6.8℃
  • 구름조금울산 6.1℃
  • 맑음광주 3.3℃
  • 구름많음부산 8.2℃
  • 맑음고창 0.4℃
  • 구름많음제주 7.8℃
  • 구름조금강화 -0.8℃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2.4℃
  • 구름많음강진군 2.9℃
  • 구름조금경주시 4.2℃
  • 구름많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데스크칼럼] 정부, 추석 물가 들썩이는데 어디를 보는가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박재형 편집국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기가 악화하면서 정부가 대규모 자금을 푼 결과 유동성이 확대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은행도 기준금리 저금리 기조를 유지하고 있어 이 같은 현상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가장 큰 문제는 물가 상승 현상이다. 벌써부터 추석 차례상 비용이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도 이어지고 있다.

 

물론 이 같은 물가 상승이 유동성 확대 현상으로만 볼 수는 없다. 최근 잇따른 기상 악재로 농수산물 가격이 오르면서 올해 추석 차례상 비용이 지난해보다 최대 25%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기 때문이다.

 

가격조사기관인 한국물가정보는 추석을 앞두고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의 차례상 품목 물가를 조사한 결과 올해 4인 가족 기준 차례상 비용은 전통시장 기준 27만5000원으로 지난해보다 16.5%(3만8400원) 오를 것이란 예측을 내놨다.

 

가령 대형마트에서 장을 볼 경우 40만4730원이 들어 지난해 추석보다 8만270원(24.7%)이 더 필요할 것이란 계산이다. 상황이 이런대도 불구하고 관련해서 정부대책은 볼 수 없다.

 

코로나 대책과 돈풀기로 경제 살리기에 올인하는 모습이다.

 

추석 차례상 물가 상승 원인 중에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수요 감소와 작업량 부족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돈을 아무리 푼다고 해도 쓸 가치가 떨어지면 경제 살리기도 어려워지고 서민들 삶도 팍팍해진다. 이런 이유로 정부는 물가관리에 더욱 힘써 서민 삶을 안정시키는데 노력해야 할 것이다.



e코노헬스

더보기

포토리뷰

더보기